'파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4.27 2008 Playoff Phoenix Suns @ San Antonio Spurs G3 (7)
  2. 2008.04.11 선즈-스퍼스 경기. (10)
NBA/Spurs2008.04.27 00:55
홈 2연전 후 첫 원정 경기였기때문에 힘든 경기를 예상했고, 또 피닉스의 승리를 생각했었습니다만 피닉스의 페러미터 수비 라인이 완전히 붕괴 되면서 손쉽게 이길 수 있었던 경기였습니다.

1쿼터 시작부터 스퍼스는 10 번의 공격 기회를 모두 살리는 극히 스퍼스답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줬습니다.

특히 오늘 경기의 주안점은 역시나 파커와 던컨-지노빌리-던컨의 2:2 플레이였습니다. 특히 오늘 경기에서 파커, 던컨, 토마스, 지노빌리 등 2:2 플레이 파트너들 모두 점퍼 컨디션이 좋았을 뿐만 아니라 선즈의 수비, 특히 오닐은 자기 마크맨을 두고 공을 몰고가는 가드진들에게 정신이 팔려서 하이포스트에 나와 있는 던컨에게 너무 많은 점퍼를 허용했습니다.


파커는 1쿼터부터 13점을 몰아넣었는데 대부분이 풀업 점퍼였습니다. 오늘 게임에서 파커의 돌파는 대부분 파울을 유도해서 자유투를 얻는데 사용했고, 주 득점 루트는 던컨과의 2:2 플레이에서 파생되는 풀업 점퍼였죠.





거기에 시작부터 파커와 2:2 플레이를 하던 토마스가 기가 막히게 측면으로 빠지면서 파커로부터 공을 받아 중거리 슛을 터트려 주기 시작하더니 1쿼터부터 좋은 슛감을 보여줍니다.

던컨은 말할 것도 없고, 지노빌리도 나오자 마자 3점슛을 터트려 주면서 자유투 2개를 더해서 1쿼터에만 5득점을 하죠.

전반 끝나기 1:13초 경에 파파비치는 핵 어 샥을 지시합니다. 이거 가지고 말이 많은데, 사실 오늘 경기의 최고 논쟁거리는 핵 어 샥이 아니라 심판의 어이 없는 콜이었습니다.




던컨이 1쿼터부터 오펜스 파울 두 개를 범하면서 1분 13초경에 벤치로 물러나게 됩니다. 그런데 오펜스 파울 두 개다 오심입니다. 처음 디아우에게 범한 파울은 분명히 디아우의 발이 노 차징 라인을 밟고 있습니다. 공격시 밀고 들어가도 상관 없다는 얘기죠. 하지만 심판은 던컨의 파울로 선언합니다.

그리고 또 다시 픽을 걸어주던 던컨이 자세를 낮추면서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려있는 상태에서 아마레가 등을 밉니다. 그러면서 중심을 잃고 앞으로 넘어지죠. 그런데 이걸 또 던컨의 오펜스 파울을 붑니다.

사실 오늘 경기에서 판정이 제대로 됐었다면 아마레는 경기 초반부터 파울 트러블에 걸렸습니다.

1쿼터 1분 13초를 남기고 던컨을 뺄 수 밖에 없었고, 저 정도 시간이면 피닉스라면 단숨에 6점까지도 낼 수 있는 시간입니다. 거기다 수비의 핵인 던컨까지 빠진 상황이니깐요.

파파비치로서는 1쿼터 두 자리 차이를 만든 걸 놓치기 싫었을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핵 어 샥을 해버리죠.

핵 어 샥을 언제 하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오닐이 자유투를 넣을 수 있냐 없냐가 중요한 겁니다. 경기 막판 핵 어 샥으로 뒤지고 있는 점수 따라잡는 것과 경기 초반 앞서고 있는 점수 유지하기 위해서 핵 어 샥을 하는 거의 차이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차라리 공을 잡고 있지 않은 선수에게 파울을 범하는 걸 금하는 규정이 나와야 된다란 말이 나온다면 납득이 갑니다만, 핵 어 샥은 너무나 당연한 전술 중 하나로 인정을 하다가 스퍼스가 하니깐 저렇게 날 뛰는 건 도저히 이해를 할 수 없습니다.

더욱이 스퍼스는 오심으로 팀 던컨이 2 파울을 먹고 나가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스퍼스로선 존내게 억울할 수 밖에 없지요.


이날 오심은 이것 뿐이 아닙니다. 사실 오펜스 차징이냐 블럭킹 파울이냐는 야구에서 볼이나 스트라익이냐를 따지는 것 만큼 심판 맘인 건 인정합니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선 그 정도가 심했습니다.




오늘 토마스 시작부터 완전 분위기 좋았습니다. 슛감이 완전 돌아온 모습이었습니다만 첫 아마레에게 범한 블락킹 파울, 아무리 봐도 아마레의 오펜스 파울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말씀 드렸다시피 오펜스 파울 콜은 정말 길게 말할 게 못 되는 것이기 때문에 넘어갑니다만 저 스크린 파울은 뭡니까?

분명히 벨의 이동 방향 반대편으로 몸을 돌렸기 때문에 벨과 신체 접촉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왠 파울?

두 번짼 건 아무리 오펜스 파울이 심판 맘이라고 하지만 너무 했습니다. 베리가 자리 잡고 쌀 얹어놓고 밥상까지 다 차려놓고 아마레 기다리고 있었던 건데 저게 왜 블락킹 파울???

하여튼 오늘 파울 콜 때문에 속 뒤집어지는 경기였습니다.

뭐 그런 와중에도 지노빌리, 핀리가 공격을 이끌다가 2쿼터 후반에 다시 코트로 돌아온 파커가 연속 같은 패턴으로 던컨과의 픽앤팝을 성공시키면서 점수 차를 계속 유지해 나갔습니다.

이 장면 정말 말이 안 나오는 게 불과 1 분도 안 되어서 같은 장면이 재연된 건데도 오닐은 파커 쫓아가느라 자기 마크맨인 던컨을 그냥 둬버립니다. 방금 전 깻끗하게 중거리 슛 들어간 걸 봤으면서도요.

그리고 2쿼터 30여초를 남기고 팝 할배는 또 핵 어 샥을 해버리죠.-_-;

3쿼터 들어서서 2쿼터 때 쉬었던 파커가 다시 득점과 어시스트를 하면서 팀 공격을 이끕니다. 패턴은 똑 같은 2:2 패턴에 의한 풀업 점퍼나 골 밑으로 돌파하는 던컨에게 패스 등등 그 나물에 그 밥인데, 파커가 공 잡고 돌파하는 시늉만 하면 선즈의 패러미터 수비라인은 그냥 붕괴되어 버립니다.

4쿼터 되어서 발보사가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면서 잠깐 파커와 주거니 받거니 했습니다만 이미 3쿼터에 19점까지 뒤진 채로 시작한 4쿼터였기 때문에 별 의미 없는 득점이었습니다.


오늘 경기에서 파파비치가 얼마나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었나 하며는 경기 끝나기 1분 30여초까지 20여점 차를 계속 유지하고 있었는데 주전들을 빼지 않고 계속 뛰게 했습니다.


특히나 파파비치의 던컨 기용은 보통 이기고 있던 뒤지고 있던 4쿼터 시작은 던컨 없이 가곤 했었는데 이번 시리즈 내내 주전들의 출전 시간을 대폭 늘리는 모습입니다.

전에도 말씀드렸다시피 조금 더 뛰고 4차전에서 마무리 짓고 푹 쉬는 것이 낫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선 긍정적입니다.


오늘 달라스가 뉴올을 꺽어주면서 일단 뉴올이 한 게임 더 뛰게 만들어줬습니다. 홈 코트 남은 경기 두 경기 중 한 경기만 더 잡아줘도 6차전까지 가야되죠. 뭐 다들 젊은 인간들이기 때문에 큰 문젠 없어보입니다만 그래도 스퍼스로선 하루 더 쉬고 뉴올이 한 게임 더 뛰게 만드는 건 작지 않은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그러니 달라스 화이팅.-_-;

'NBA > Spu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떡실신...  (2) 2008.05.04
뒤졌어! 이 씨...  (7) 2008.05.02
2008 Playoff Phoenix Suns @ San Antonio Spurs G3  (7) 2008.04.27
핵어샥이 어때서?  (3) 2008.04.26
토마스는 플랍쟁이야~  (10) 2008.04.26
2008 Playoff Phoenix Suns @ San Antonio Spurs G2  (12) 2008.04.25
Posted by Room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즈가 예의상 3차전은 잡아줄줄 알았는데 내리 3연패를 했네요. 선즈-스퍼스는 7차전까지 가야 제맛인데 말이죠.^^

    핵어샥에 대해서는 포포비치가 확실히 준비해온 것 같군요. 오닐을 영입했다면 선즈도 핵어샥 대한 대비책을 세우고 왔어야하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오닐이 코트에 있다면 핵어샥에 대한 위험은 언제나 있어왔던 것이니까요. 전성기 오닐이었다면 핵어샥으로 인한 위험을 뛰어넘는 위력을 보이면서 이를 상쇄시킬 수 있었겠지만 지금 오닐은 늙었잖아요. 선즈 입장에서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던 부분인 것 같은데요.

    2008.04.27 02:00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조건 4차전에서 끝내야죠.
      그리고 샥은 정말 정규 시즌 때와는 달리 공격에선 꽤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만 수비에 대해선 별로 할 말이 없네요. 몸빵 좋은 거 빼곤 메리트가 없어요.

      2008.04.27 02:16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세형

    피닉스의 커 단장이 샤크를 트레이드해 올 때부터 알아봤죠. 우승하기 싫어서 별 짓을 다하는구나 하고... 아쉽지만 몇 년 미뤄야 할 듯...커 단장이 올해 아주 대삽질을 해 놔서리.. 에혀~

    2008.04.27 09:04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말 3차전은 너무나 완벽한 승리였습니다. 대단한 게임이었어요 ^^

    2008.04.27 19:58 [ ADDR : EDIT/ DEL : REPLY ]
  4. 삭5021

    핵어샼을 정말 적절하게 잘 쓰더군요.

    2008.04.28 00:06 [ ADDR : EDIT/ DEL : REPLY ]

NBA/Spurs2008.04.11 01:31
1쿼터 시작부터 0-6으로 밀리면서 시작. 하지만 곧 파커의 티어 드랍과 연 이은 돌파로 역전까지 이끌어냅니다. 그리고 결국 파커는 1쿼터에만 10득점을 하면서 8점을 앞선 채로 끝냈죠. 6점을 뒤지고 시작한 쿼터에서 8점을 앞선 채로 끝냈다는 건 분위기상으론 14점을 앞서고 끝낸 거와 같았습니다.

하지만 파커와 던컨이 빠지고 지노빌리가 불을 지르기 시작합니다. 연 이은 슛 미스와 패스 미스를 보이면서 선즈가 야금 야금 쫓아오다가 결국 전반은 동점으로 끝냅니다.

오늘 지노빌리는 정말 최악이었습니다. 오베르토와의 2:2 플레이는 상당히 좋았지만 패스 미스가 너무 잦았고 점퍼 컨디션이 와전히 아니었습니다.

3쿼터 시작되자 오닐을 오베르토가 막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전반에 2득점에 그쳤던 오닐은 존내 만만한 오베르토를 만나자 마음것 오베르토를 퉁퉁 밀어 붙이면서 골 밑까지 가서 슛. 골인 이렇게 연속으로 4점을 먹어버립니다.-_-;

어이 되었던 비슷 비슷하게 갔던 경기는 아마레가 3쿼터 5분여를 남기고 스크린을 걸다가 보웬에게 파울을 하면서 4파울로 나가면서부터 디아우를 센터로 세우는 스몰 라인업을 돌리고, 디아우는 완전히 미친 활약을 펼친데다가, 정말 스퍼스로선 뼈 아픈 라자 벨의 연속 3점으로 분위기는 완전히 선즈쪽으로 넘어가버렸습니다.

그리고 4쿼터는 뭐 막장.

오늘 경기가 안 풀린 건 지노빌리가 삽을 푼 이유도 있었지만 근본적으로 던컨이 골 밑으로 들어가질 못 했습니다. 1쿼터 첫 득점도 3점 한 발 앞에서 쏜 점퍼였고, 그 후에도 계속 겉돌았습니다. 이걸 오닐 효과로 보기도 참 뭐한 것이 오닐은 겨우 24분 뛰었습니다. 던컨은 오닐이 없을 때에도 상당히 겉도는 듯한 모습을 보였고요. 예전 선즈를 만났을 땐 골 밑에서 자리 잡은 상태에선 한 점 얻는 건 정말 쉬웠었는데 정말 힘겨워 보였습니다.-_-;

여기서 파파비치를 잠깐 까지 않을 수 없는 것이 토마스의 활용입니다. 오늘 토마스는 쉬운 슛을 몇 개나 놓치는 모습을 보였었는데, 사실 토마스의 들죽 날죽한 출전 시간을 생각하면 이상할 게 하나도 없습니다. 물론 스몰 라인업을 돌려야 될 땐 참 안 어울리는 선수이긴 합니다만 저런식의 들죽 날죽한 출전 시간을 주게 되면 토마스로선 경기 감을 찾을 수가 없는 노릇이죠.

던컨이 아마레를 평균 슛 성공률 이하로 막질 못 하는 상황에서, 오베르토가 오닐을 막아야 될 상황이 오면 참 암울합니다. 차라리 오베르토에게 아마레를 맡기고, 던컨이 오닐을 막는 게 나아보이지만 그렇게 되면 체력적으로 던컨에게 또 엄청난 부담이 올 수 밖에 없는 일이죠.

결국 파파비치는 오베르토를 잡은 대가를 톡톡히 치루고 있는 겁니다. 아무리 지노빌리와 쿵짝이 잘 맞으면 뭐합니까. 지엽적인 플레이로 몇 득점을 쉽게할 수 있는 것으론 전체적인 힘의 균형이 밀리는 것을 어떻게 할 수가 없습니다. 라쇼 생각 나더군요.-_-;

파커의 성장으로 던컨의 노쇠화로 인한 팀의 전체적인 힘의 약화를 어느정도 늦출 수는 있겠지만, 오늘 게임에서 봤듯이 던컨이 골 밑으로 들어가지 못할 땐 대신 누군가 들어갈 수 있는 인간이 필요합니다. 현재로선 마힌미와 스플리터에게 바랄 수 밖에 없는데 스플리터는 골 밑에서의 볼 핸들링이나 피벗이 상당히 불안한 인간입니다.

믿을 건 마힌미.-_-V

올 2라운드에서 에런 그레이를 뽑았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네요.



뭐 비록 패하긴 했습니다만 지노빌리가 극도의 부진을 보였던 경기였기 때문에 괜찮습니다. 어차피 올 서부 플옵은 던컨-파커-지노빌리 중 누구 하나 삐걱하면 그냥 거기서 끝이기 때문에 상관이 없습니다. 만약에 지노빌리가 제대로 된 경기를 펼친 상황에서도 졌다면 희망이 없었겠지만 변수는 여전히 남아있다는 걸로 위안을 삼아야겠죠.-_-;

핀리가 요즘 살아나고 있고, 오늘도 중요한 상황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만 보웬의 야투율이 너무 떨어지고 있는 게 문제입니다. 수비의 핵이기 때문에 쉽게 뺄 수가 없지만, 파커의 골 밑 돌파에 대한 견제가 심해지자 파커 특유의 킥 아웃으로 보웬에게 여러번의 기회를 넘겨줬지만 거진 다 말아먹어버렸습니다. 노쇠화로 인한 수비의 약화는 조직력으로 어떻게 막아보는 것이지만 킥 아웃 받은 공을 처리하는 건 온전히 보웬 혼자서 감당해야 될 일이기 때문에 문제가 커 보입니다. 다만 보웬은 플옵만 올라가면 한 건씩 꼭 터트려 줬으니 그걸 믿을랍니다. 그 한 건이 오늘처럼 팔끔치로 아마레 까는 거면 곤란한데.-_-; 아마레 지못미.-_-;;;;



스퍼스가 우승을 하기 위해선 던컨-파커-지노가 50점 이상은 해줘야 되고, 핀리-보웬-우다카가 20점 이상은 해줘야 되는데, 그게 쉽지가 않아보입니다.ㅋ



아 오늘 디아우 날라다니는 거 보니 참 먹튀 짓거리 할 때 못 업어온 게 한이...-_-;


아, 왜 스퍼스 진 경기 다운 받을 땐 속도가 1M가 가까이 나올까.-_-;









'NBA > Spu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퍼스의 문신 선수.  (3) 2008.04.19
정규시즌 마지막 게임.  (12) 2008.04.17
선즈-스퍼스 경기.  (10) 2008.04.11
Mahinmi NBDL 퍼스트 팀 입성 기념.  (4) 2008.04.08
스퍼스 잡담.  (8) 2008.04.07
휴스턴 - 센안토니오 경기.  (4) 2008.04.01
Posted by Room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경기에서 보웬이 한 건했나봐요. 알럽 카페가 또 시끌시끌하던데요. ㅋㅋ

    커트 토마스가 스퍼스에서는 자리를 잘 못잡고 있는 모양이네요. 포포비치 감독이 오베르토한테 지른 거 아까워서 거기에 집착하는 건가요? 커트 토마스가 스퍼스 갈때만해도 던컨-토마스 후덜덜 뭐 이랬는데.

    2008.04.11 2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베르토와 컷트 토마스의 형태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둘을 비교하는 건 좀 그렇긴 합니다. 더욱이 분명 오베르토와 지노빌리의 호흡은 상당히 잘 맞고요. 하지만 센터/파워포워드가 뛰는 시간은 총 96분인데, 오베르토나 던컨이 빠질 땐 그냥 스몰 라인업을 돌려버리니 컷트 토마스가 뛸 시간이 없어요. 물론 스몰 라인업 역시도 나름의 이유(원활한 공격)가 있긴 합니다만, 컷트 토마스가 팀에 녹아들 기회를 줘야되는데 그런 게 거의 없다시피 하니 짜증나죠.

      2008.04.14 21:28 신고 [ ADDR : EDIT/ DEL ]
  2. 정말 던컨의 지배력이 약해진거 같습니다. 골밑에 좀처럼 들어가질 못하는거 보면 말이죠.그리고 오닐-오베르트 이 매치업은 경기를 안봐도 그려지네요;

    역시나 커트 토마스의 적응만을 기다려야 할거 같습니다. 지노빌리는 정말 기복빌리군요.

    2008.04.11 22:00 [ ADDR : EDIT/ DEL : REPLY ]
  3. 저도 전반 박스스코어보다가 지노빌리 슛성공률이 1-7인걸 보고 지겠구나라고 생각했는데..여지없더군요 ^^;;

    2008.04.12 2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순위가 이대로 고정된다면 스퍼스의 1라운드 상대는 피닉스가 되는거죠?
    내일 있을 레이커스와 스퍼스 경기에서 패한 팀은 피닉스와 1라운드부터 피터지는 대결을 펼칠 보기드문 기회를 얻겠군요;;

    2008.04.13 2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막판 순위 및 플옵 상대는 마음 비우기로 했습니다. 되려 드래프트 픽 높아지고 좋죠 뭐.ㅋㅋ

      2008.04.14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5. 1라운드에 스퍼스도 레이커스도 붙기 싫어요 ㅋㅋㅋ

    2008.04.15 10:5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