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고 스플리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20 Tiago Splitter. (10)
NBA/NCAA/EURO2008.04.20 12:37

유로 리그는 아는 게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제일 싫어라 하는 선수 보고 팀을 좋아하는 꼬라지를 보여야만 한다죠. 타우와 파르티잔의 경기를 토오루님의 글을 읽고나서 봤습니다.

당연히 스플리터에 대한 평이 좋아서 어, 그래? 하는 마음으로 봤고 보고난 느낌도 시즌 초의 모습을 봤을 때보다 꽤 긍정적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여전히 후달리는 웨이트가 문제로 보이지만 제가 정말 바라던 픽앤롤과 픽앤슬립과 같은 빠른 발과 순발력을 이용한 공격의 가능성을 보여줬고 시즌 초 보고 나서 이 인간에 대한 기대를 접게 만들었던 포스트 업 상태에서의 농구 처음 하는 인간 같은 드리블도 상당히 많이 개선되었습니다.

상대를 등지고 드리블을 하는데 무릎을 굽히면서 자세를 낮춰야 되는데, 허리만 숙인 채 어설픈 드리블, 상대의 핸드 체킹이 들어오자 어찌할 줄 모르던 그 모습...-_-;








(인코딩 했더니 소리가 안 나와요.ㅋ 아놔, 인코더에서도 소리가 나왔었는데 어찌하여...-_-;)

첫 번째 장면의 턴 어라운드 레이업, 이날 경기에서 후달리는 웨이트에도 불구하고 계속 골 밑을 파면서 적극적인 포스트 업 상태에서 적절하게 찔러주는 패스가 상당히 자주 나왔습니다. 웨이트는 후달릴지 모르지만 워낙 순발력이 좋아서 등진 상태에서 돌아서는 게 상당히 빠릅니다. 덕분에 이날 자유투도 상당히 많이 얻어냈고요.

세 번째, 네 번째 장면이 바로 제가 원하던 모습입니다.

스퍼스의 경기를 보다 보면 꼭 나오는 장면이 공을 가지고 먼저 코트를 넘어선 지노빌리나 파커가 돌파를 할 것처럼 상대를 위협하면 이미 넘어온 상대 수비수 두세 명이 이를 경계하기 위해서 하이 포스트까지 나와버립니다. 이때 오베르토가 그냥 랄랄랄랄~ 하면서 안으로 쑤욱 들어가면 아무도 눈치 못 챕니다.-_-; 그때 받아먹기 좋게 안으로 넣어주면 거저 한 점.

확실히 오베르토 보다 발이 빠르고 높이도 좋기 때문에 받아먹는데 있어선 오베르토 보다 훨씬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문제는 오베르토 만큼 상대 수비수들에게 존재감이 없어야 된다는 것(-_-;) 그리고 오베르토 만큼 약아야 된다는 게 문제죠.


수비에서도 이날 블럭을 여러개 찍어줬다지요. 뭐 하이라이트 감에 나올 만한 인유어 페이스 날라오는 거 정면에서 찍어 누루는 장면은 아니더라도 워낙 순발력이 좋으니 손에 들고 있는 공을 툭툭 잘 처냅니다. 무엇 보다도 자기 보다 힘이 장난 아니게 좋은 페코비치를 상대로 싸움에선 저도 기는 안 죽겠다는 심정인지 적극적인 몸 싸움을 해주더군요. 뭐 그래도 안습입니다.-_-;





아 안구에 습기가.-_-;




아놔 왜 유로리그 홈피엔 play-by-play가 없나요? 건진 영상이 이거 밖엔 없는데 이날 16득점을 했다고 하는데 제가 안면 인식 장애가 있는 건지 뭔지 대학 농구도 그렇고 유로 리그도 그렇고 그 노마가 그 노마가 같아서...-_-; 하여튼 캐치 앤 슛을 하는 장면이나 슛 거리로 보나 정말 스퍼스에서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이날 초반 파울 트러블 때문에 24분 밖에 뛰질 못 했는데도 정말 대단했었나 봅니다.(어이 경기 본 거 맞어.-_-?)

나중에 시간 있을 때 다시 보고 편집 해봐야겠네요.

'NBA > NCAA/EURO'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lan mcvan.  (6) 2009.06.26
리키 루비오.  (2) 2009.06.25
블레이크 그리핀 첫 인상.  (4) 2008.12.01
파르티잔.  (4) 2008.11.13
Tiago Splitter.  (10) 2008.04.20
앤써니 랜돌프  (4) 2008.03.13
Posted by Room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