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그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20 덴버-씨에틀 경기 (6)
NBA2008.04.20 01:12

듀란트가 3점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연장으로 끌고 가는 3점 슛을, 그리고 다시 2차 연장으로 이끌고 가는 동점 3점 슛을 터트린 경기, 두 마리의 신인 듀란트와 그린이 72점을 합작한 바로 그 경기를 이제서야 봤습니다.

정말 여럿 화제거리를 퍼트릴만한 경기였다고 생각을 합니다만 역시나 경기 결과를 다 알고 본 상태에선 까칠한 평가를 내릴 수 밖에 없는 경기였습니다.


일단 듀란트를 보고 나서 느낀 점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이 참 맑구나. *_*


캑. -_-;


올 해 씨에틀 경기를 가장 최근에 본 것이 시즌 초에 몇 경기 보고나서 거의 서너달 뒤에 다시 보게 된 건데, 후반기 듀란트의 평균 득점과 필드골 성공률 상승 등등으로 상당히 평가가 좋아지기 시작한 터라 참 기대를 하고 본 경기였습니다만 보고 나서 느낀점은 달라진 점이라곤 슛을 쏘는 위치가 3점 밖이 아니라 3점에서 한두 걸음 들어와서 슛을 쏜다란 것 외엔 시즌 초와는 별 다른 점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여전히 수비를 달고 점퍼를 갈기는 모습은 그닥 끌리질 않더군요. 물론 3쿼터 후반부터 여러번 돌파를 시도하긴 했습니다만 1:1에서 수비를 제낄 수 있을 정도로 퍼스트 스탭이 빠르다란 생각은 안 들었고 드리블도 상당히 높아서 불안정했습니다. 물론 돌파를 할 틈이 생길 때 과감하게 돌파를 하면서 자유투를 얻는 모습도 보이긴 했습니다만 전체적인 득점 루트가 수비 달고 점퍼란 건 제 개인적인 입장에선 별롭니다. 다만 그 확률 떨어지는 슛을 던지는데도 50%이상의 슛률을 보인다란 것이 캐사기인 것이죠.

시즌 초와 달라진 다른 한 점은 피딩 능력이 상당히 좋아졌다는 건데요. 예전 처럼 공을 질질 끌지 않고 로우 포스트에 있는 동료에게 바운드 패스로 길을 열어준다던가, 속공 상황에서 그린에게 멋진 패스를 해주는 등등 시즌 초 보다 시야는 확실히 넓어진 모습입니다.

무엇 보다도 이날 경기 내내 다른 인간도 아닌 케넌 마틴이 막고 있었는데도 이 정도 활약을 펼친 건 정말 대단해 보이네요.



듀란트의 웃음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뽀록입니다. 후다닥.;;;



제프 그린은 다재다능한 면 보다는 팀을 거칠게 만들 수 있을 놈이구나 싶은 생각이 먼저 들었습니다. 수비에서도 그렇고 공격에서도 페이스 업 상태에서 연약하게 점퍼로 마무리 짓지 않고 수비수를 향해 달려들며 몸을 부대껴 가며 득점을 하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제 눈으로 봤을 땐 아직 장거리 슛이라던가 골 밑에서의 피벗 등등 확실히 자기것으로 만든 공격 루트는 없는 거 같습니다만 기본적인 떡대와 높이 그리고 운동능력 무엇 보다도 마음 가짐이 참 마음에 드는 인간입니다. 시즌 초의 소극적인 모습을 버리고 나니 눈에 확 띄네요. (그래도 씨에틀은 비즐리.-_-;)


 

확실히 이 날 경기의 하이 라이트였습니다.




닉 칼리슨은 다시 한 번 사람 군침 돌게 만드네요.1쿼터 초반 덴버가 득점을 한 것은 대부분 자유투에 의해서였고 야투는 거의 들어가질 않았습니다. 씨에틀이 점수를 벌릴 수 있었던 건 칼리슨의 풋백과 점퍼 덕분이었고요. 확실히 점퍼가 되면서도 골 밑에서 거칠게 몸 싸움을 하면서 득점과 리바운드를 해줄 수 있고, 리바운드를 잡기 좋지 않은 자리에서도 공을 처낼 수 있는 끈기 등등 참 정말 마음에 듭니다. 이날 파울 수도 무난했고요.



씨에틀이란 팀을 전체적으로 봤을 땐 속공에선 참 매력적인 팀이지만 여전히 하프 코트 오펜스 때엔 수비 달고 쏘는 점퍼에 의존하는 모습이 역력했습니다. 특히나 인사이더들 중에서 스크린을 제대로 걸어줄 줄 아는 선수는 제 눈엔 전혀 없더군요. 칼리슨이 스크린을 자주 서주긴 했습니다만 수비가 빠져나가기 상당히 편한 모습이더군요.

시즌 막판에 치뤄진 게임에서도 팀의 공격 전술이 빈약해 보이는 건 P.J 칼리시모가 욕 좀 들어야 될 부분인 거 같습니다.

그리고 그 키에 그 운동능력을 가진 엘슨이 골 밑에 아무도 없는데 리바운드 하나 제대로 못 잡고 밖으로 처 내는 건... 정말 욕을 오지게 먹어야 됩니다.-_-; 엘슨이 이런 모습을 보인 게 한두 번이 아니기에...

차라리 엘슨 보다 페트로가 낫다란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쯥.




덴버가 레이커스와 붙게 되었는데, 나름 기대하고 있습니다. 누가 뭐래도 공격에선 상당히 짜임새가 있는 팀입니다. 특히나 마틴의 골 밑 장악력이 의외로 상당합니다. 득점력과 피딩 능력까지. 이 날 아이버슨의 모습을 거의 볼 수가 없었는데, 역시나 지난 플옵에서 스퍼스에게 패했을 때처럼 아이버슨이 얼마나 해주냐에 따라서 덴버가 엎어버릴 가능성도 없잖아 있다고 봅니다. (어쩌다가 덴버를 응원하게 됐누.-_-;)

특히나 지금의 막장 수비력은 이상하게 플옵에 올라가면 급상승하는 모습을 2년 연속 본 저로서는 더더욱 기대가 갑니다. 뭐 뒤집어 엎진 못하더라도 7차전은 가자.-_-;
Posted by Room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왠지 너게츠가 생각보다 꽤 잘해주지 않을까란 생각이 듭니다

    2008.04.20 05:30 [ ADDR : EDIT/ DEL : REPLY ]
  2. 오든과 다르게 듀란트는 나이에 걸맞는 얼굴을 하고 있죠. ^^

    후반기에 듀란트에 대한 평가를 보면 '인사이드에서 볼을 잡기 시작했기 때문에 위력이 더해졌다' 라고 하는데요. 저는 후반기 경기에서 이런 모습을 거의 보질 못했습니다. 아마도 3점라인 밖에서 볼을 잡던 것이 미들레인지에서 볼을 잡는 것으로 많이 바뀌었다는 의미인 것 같기도 하고요. 하지만 확실하게 신상에서 미스매치를 유발하려면 역시 포스트업 상황에서 볼을 잡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벌크업을 병행하면서 오프시즌에 더 집중적으로 연습해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고요.

    듀란트의 드리블에 대해서는 룸메님 의견에 동의합니다. 돌파로 파울을 얻어내는 횟수가 늘고는 있지만 드리블돌파가 깔끔하지 않죠. 그렇기 때문에 속공 1:1 상황에서 깔끔한 마무리가 거의 않나오고 그냥 파울로 끊기는 것 같고 말이죠.

    피딩능력은 시즌 중반부터 커트 토마스와 2:2가 옵션으로 장착되면서 슬슬 살아나기 시작했습니다. 커트 토마스가 떠나고 난 후에는 닉 콜리슨이나 요한 페트로와의 2:2에서도 좋은 패싱을 보여주고 있죠.

    제프 그린은 팀의 살림꾼으로 키우면 될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비즐리보다는 로즈.

    닉 콜리슨은 완소구요.

    세네가 시즌 아웃되면서 앨슨이랑 재계약할지도 모릅니다.-_-;;

    2008.04.20 09:28 [ ADDR : EDIT/ DEL : REPLY ]
  3. 삭5021

    듀란트는 코비나 앤써같은 슬래셔형 득점원보다는 휴스턴같은 점프슛에 중심을 둔 선수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겠네요. 그래도 6-10의 신장에 저렇게 먼거리서 가볍게 슛을 던지는거보니 그것만으로도 ㄷㄷㄷ 하겠습니다.^^

    2008.04.20 10:3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