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컨 핵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4.11 선즈-스퍼스 경기. (10)
NBA/Spurs2008.04.11 01:31
1쿼터 시작부터 0-6으로 밀리면서 시작. 하지만 곧 파커의 티어 드랍과 연 이은 돌파로 역전까지 이끌어냅니다. 그리고 결국 파커는 1쿼터에만 10득점을 하면서 8점을 앞선 채로 끝냈죠. 6점을 뒤지고 시작한 쿼터에서 8점을 앞선 채로 끝냈다는 건 분위기상으론 14점을 앞서고 끝낸 거와 같았습니다.

하지만 파커와 던컨이 빠지고 지노빌리가 불을 지르기 시작합니다. 연 이은 슛 미스와 패스 미스를 보이면서 선즈가 야금 야금 쫓아오다가 결국 전반은 동점으로 끝냅니다.

오늘 지노빌리는 정말 최악이었습니다. 오베르토와의 2:2 플레이는 상당히 좋았지만 패스 미스가 너무 잦았고 점퍼 컨디션이 와전히 아니었습니다.

3쿼터 시작되자 오닐을 오베르토가 막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전반에 2득점에 그쳤던 오닐은 존내 만만한 오베르토를 만나자 마음것 오베르토를 퉁퉁 밀어 붙이면서 골 밑까지 가서 슛. 골인 이렇게 연속으로 4점을 먹어버립니다.-_-;

어이 되었던 비슷 비슷하게 갔던 경기는 아마레가 3쿼터 5분여를 남기고 스크린을 걸다가 보웬에게 파울을 하면서 4파울로 나가면서부터 디아우를 센터로 세우는 스몰 라인업을 돌리고, 디아우는 완전히 미친 활약을 펼친데다가, 정말 스퍼스로선 뼈 아픈 라자 벨의 연속 3점으로 분위기는 완전히 선즈쪽으로 넘어가버렸습니다.

그리고 4쿼터는 뭐 막장.

오늘 경기가 안 풀린 건 지노빌리가 삽을 푼 이유도 있었지만 근본적으로 던컨이 골 밑으로 들어가질 못 했습니다. 1쿼터 첫 득점도 3점 한 발 앞에서 쏜 점퍼였고, 그 후에도 계속 겉돌았습니다. 이걸 오닐 효과로 보기도 참 뭐한 것이 오닐은 겨우 24분 뛰었습니다. 던컨은 오닐이 없을 때에도 상당히 겉도는 듯한 모습을 보였고요. 예전 선즈를 만났을 땐 골 밑에서 자리 잡은 상태에선 한 점 얻는 건 정말 쉬웠었는데 정말 힘겨워 보였습니다.-_-;

여기서 파파비치를 잠깐 까지 않을 수 없는 것이 토마스의 활용입니다. 오늘 토마스는 쉬운 슛을 몇 개나 놓치는 모습을 보였었는데, 사실 토마스의 들죽 날죽한 출전 시간을 생각하면 이상할 게 하나도 없습니다. 물론 스몰 라인업을 돌려야 될 땐 참 안 어울리는 선수이긴 합니다만 저런식의 들죽 날죽한 출전 시간을 주게 되면 토마스로선 경기 감을 찾을 수가 없는 노릇이죠.

던컨이 아마레를 평균 슛 성공률 이하로 막질 못 하는 상황에서, 오베르토가 오닐을 막아야 될 상황이 오면 참 암울합니다. 차라리 오베르토에게 아마레를 맡기고, 던컨이 오닐을 막는 게 나아보이지만 그렇게 되면 체력적으로 던컨에게 또 엄청난 부담이 올 수 밖에 없는 일이죠.

결국 파파비치는 오베르토를 잡은 대가를 톡톡히 치루고 있는 겁니다. 아무리 지노빌리와 쿵짝이 잘 맞으면 뭐합니까. 지엽적인 플레이로 몇 득점을 쉽게할 수 있는 것으론 전체적인 힘의 균형이 밀리는 것을 어떻게 할 수가 없습니다. 라쇼 생각 나더군요.-_-;

파커의 성장으로 던컨의 노쇠화로 인한 팀의 전체적인 힘의 약화를 어느정도 늦출 수는 있겠지만, 오늘 게임에서 봤듯이 던컨이 골 밑으로 들어가지 못할 땐 대신 누군가 들어갈 수 있는 인간이 필요합니다. 현재로선 마힌미와 스플리터에게 바랄 수 밖에 없는데 스플리터는 골 밑에서의 볼 핸들링이나 피벗이 상당히 불안한 인간입니다.

믿을 건 마힌미.-_-V

올 2라운드에서 에런 그레이를 뽑았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네요.



뭐 비록 패하긴 했습니다만 지노빌리가 극도의 부진을 보였던 경기였기 때문에 괜찮습니다. 어차피 올 서부 플옵은 던컨-파커-지노빌리 중 누구 하나 삐걱하면 그냥 거기서 끝이기 때문에 상관이 없습니다. 만약에 지노빌리가 제대로 된 경기를 펼친 상황에서도 졌다면 희망이 없었겠지만 변수는 여전히 남아있다는 걸로 위안을 삼아야겠죠.-_-;

핀리가 요즘 살아나고 있고, 오늘도 중요한 상황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습니다만 보웬의 야투율이 너무 떨어지고 있는 게 문제입니다. 수비의 핵이기 때문에 쉽게 뺄 수가 없지만, 파커의 골 밑 돌파에 대한 견제가 심해지자 파커 특유의 킥 아웃으로 보웬에게 여러번의 기회를 넘겨줬지만 거진 다 말아먹어버렸습니다. 노쇠화로 인한 수비의 약화는 조직력으로 어떻게 막아보는 것이지만 킥 아웃 받은 공을 처리하는 건 온전히 보웬 혼자서 감당해야 될 일이기 때문에 문제가 커 보입니다. 다만 보웬은 플옵만 올라가면 한 건씩 꼭 터트려 줬으니 그걸 믿을랍니다. 그 한 건이 오늘처럼 팔끔치로 아마레 까는 거면 곤란한데.-_-; 아마레 지못미.-_-;;;;



스퍼스가 우승을 하기 위해선 던컨-파커-지노가 50점 이상은 해줘야 되고, 핀리-보웬-우다카가 20점 이상은 해줘야 되는데, 그게 쉽지가 않아보입니다.ㅋ



아 오늘 디아우 날라다니는 거 보니 참 먹튀 짓거리 할 때 못 업어온 게 한이...-_-;


아, 왜 스퍼스 진 경기 다운 받을 땐 속도가 1M가 가까이 나올까.-_-;









'NBA > Spu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퍼스의 문신 선수.  (3) 2008.04.19
정규시즌 마지막 게임.  (12) 2008.04.17
선즈-스퍼스 경기.  (10) 2008.04.11
Mahinmi NBDL 퍼스트 팀 입성 기념.  (4) 2008.04.08
스퍼스 잡담.  (8) 2008.04.07
휴스턴 - 센안토니오 경기.  (4) 2008.04.01
Posted by Room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