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똥줄 타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3.25 노비 부상 및 스택 또 한 건. (2)
NBA2008.03.25 12:40

The Dallas Mavericks expect to be without star forward Dirk Nowitzki for at least two weeks after Nowitzki was injured in the third quarter of Sunday's 88-81 loss to San Antonio.

A stoned-faced Mark Cuban walked out of American Airlines Center with two fingers aloft to reflect the initial two-week projection.

But the Mavericks owner stressed that the time frame is only preliminary and won't be confirmed until a more complete medical examination is made Monday.

일요일 센안토니오와의 경기에서 88-81로 패한 경기에서, 노비즈키가 3쿼터에 부상을 당한 후 달라스 매버릭스는 앞으로 최소 2 주동안은 스타 포워드 덕 노비즈키가 없이 경기를 뛰어야 될 것으로 예상했다.

마크 큐반은 돌처럼 굳은 표정을 지으며, 2 주란 시간을 뜻하는 손가락 두 개를 하늘 위로 올리면서 어메리카 에어라인 센터를 빠져나갔다.

하지만 달라스의 구단주는 2주란 시간은 예상치일 뿐 월요일 철저한 검사가 이뤄지기 전까진 확정된 기간은 없다고 강조했다.


Nowitzki crumpled to the floor and clutched his left leg in agony after attempting to block a shot by San Antonio's Ime Udoka. Nowitzki's leg appeared to fold awkwardly after Udoka's right leg came down on Nowitzki's as they landed.
 
노비즈키는 이메 우도카를 시도한 후에 코트위에서 뒤틀려졌고 고통을 호소하며 자신의 왼쪽 다리를 움켜잡았다. 노비즈키와 우도카가 공중에서 착지를 하는 순간 노비즈키의 다리쪽으로 우도카의 다리가 엉키면서 노비즈키의 다리가 접질러진 것으로 보인다.

Nowitzki started reaching for his ankle, then grabbed near his calf, slapping the floor in agony. He put a hand on his head, then didn't move while the team's orthopedist and athletic trainer worked on his lower leg. The arena was silent until Nowitzki sat up.


노비즈키는 발목을 움찔하다가 곧 자신의 종아리를 부여잡으며 고통을 호소하며 플로어를 손으로 내리쳤다. 팀의 의료진들이 검진을 시작하자 움직이지 않고 머리 위로 손을 올리고만 있었다.


Nowitzki had 11 points and seven rebounds at the time, with San Antonio leading 56-54 and 3:18 left in the period.

In a statement released by the team, Nowitzki said: "I fell awkwardly and my left leg got caught underneath of me. I am going to get re-evaluated in the morning and I hope to have more information then."

The Mavericks' hope is that Nowitzki merely sustained damage to his left ankle -- an injury he historically recovers from as quickly as anyone in the league -- and avoided a knee injury.



노비즈키는 3쿼터 3 분 18 초가 남은 상태에서 센안토니오가 56-54로 앞서고 있던 그때까지 11 득점 7 리바운드를 기록하고 있었다.

팀에서 나온 얘기로는 노비즈키가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 꼴 사납네요. 제 왼쪽 다리가 말을 듣질 않습니다. 전 아침에 재검진을 받을 것이고 그때 보다 정확한 진단이 나왔음녀 합니다."

매버릭스는 과거 노비즈키의 빠른 발목 부상 회복 경력을 감안해 무릎 부상은 피한 채 오직 발목 부상만 당했길 바라고 있다.


Dirk Nowitzki injured against Spurs
by spursreport




그런데 무릎 부상이 더 심한 거 같아요.-_-;
보는 제가 다 무릎이 시려오네요.;;;

저 영상 보면서 떠 오르는 인간이 있었으니 브루스 보웬. 아마 저 자리에 보웬이 있었담녀 또 한 바탕 했었을 거 같습니다.ㅋㅋㅋ 아놔.;; 남 아프다는데 뭔 소리여.-_-;



다른 글을 읽어보니 이 경기로 달라스는 5할 이상의 승률팀에게 9전 전패라고 합니다. 키드가 트레이드 되어 온 후로 말이죠. 그리고 앞으로 다섯 경기 중 세 경기가 덴버, 골스와이 경기라는군요. 현재 덴버와 두 경기 차던가요?(찾아보기 귀찮삼.-_-;) 2주일이면 대충 5-6경기 정도 되니깐 앞으로 스케쥴이 어떨지 궁금하지만 역시 찾아보기 귀찮삼.-_-;


하여튼 시즌 67승 그 후 플옵 1라운드 탈락, 택배 MVP, 새 시즌 팀 엉망, 거기다 부상까지. 쯥... 노비도 어지간히 안 풀리네요. 플옵 진출을 두고 고민해야 된다니. 개인적으론 댈러스 플옵 올라가야 됩니다. 쟤네 로터리 먹는 거 어떻게 두고 봐요.-_-;










 

While Manu Manu Ginobili downplayed the takedown by Jerry Stackhouse near the end of the third quarter that led to Stackhouse and Avery Johnson to get hit with technical fouls.

Stackhouse used Ginobili's face to help get up after the two collided got tangled up going for a rebound late in the third quarter.

Avery Johnson stuck up for Stackhouse during his postgame press conference. "He loves to compete," Avery said. "He loves games like these. When you're playing against somebody like Ginobili, you've got to be a man. He was a man out there."

"He's just a competitor. I am a competitor. We both try to win. So no big deal," said Ginobili. "It was just a board where we're both fighting. Of course, we both try to get that rebound. I just fell to the floor. I think he pushed my head to the floor, but nothing to complain about."

Tim Mc Mahon of the Dallas Morning News says the situation has the potential to get ugly. He writes: "Stackhouse used Manu Ginobili's neck to help him get off the ground, and it's hard to blame him.

"Ginobili used the old elbow-in-the-throat trick to box out Stack, then flopped. Once again, it worked.

"Double fouls were called, but Stack got T'd up. Then Avery got T'd up."

At least one of the commentators who were sitting courtside calling the game on national television, disagrees.

ABC's Mark Jackson called Stackhouse's play dirty more than once.

The league officials will review video of the incident (exerpt below) and decide whether additional fines or suspensions are called for.

In the end, Ginobili and the Spurs got the last word as he stripped the ball from Stackhouse and sank five free throws in the final seconds to produce the final margin.

"Manu's a great competitor," Spurs coach Gregg Popovich said. "We've seen it before. He's got a great drive to win and he does it lots of different ways."

Stackhouse, who led Dallas with 19 points, was ejected after a second technical foul for complaining about the steal and later ripped officiating that set up the Spurs hitting 23-of-24 free throws while Dallas made 9-of-11.





Jerry Stackhouse takes Manu Ginobili down
by spursreport
지금 시간이 없어서 원문만 올리고 갑니다.-_-;

대충 내용을 보니 지노비릴와 스택이 리바운드 싸움을 하다가 서로 엉켜 넘어졌는데 스택이 일어나면서 지노빌리의 목을 짚고 일어선 거 같습니다.ㅋㅋㅋ 아놔.-_-;  덕분에 스택은 태크닉컬, 그에 항의하던 애벌레도 태크닉컬 이렇게 해서 자유투 5개 (왜 5개죠.-_-?)를 쓸어담은 거 같군요. 쯥. 추가 징계에 대해서 논의하고 있다는 거 같습니다. 벌금만 물리고 말 지 아니면 경기 결장까지 갈지를 말이죠. 노비 빠졌는데 스택까지 빠지면 난리네요.

동영상을 다시 보니 지노빌리 플랍.-_-;


하여튼 스퍼스엔 보웬이 소재거리고, 댈러스엔 스택이 사람 심심치 않게 해주네요.ㅋㅋㅋ

어제 새벽에 경기 다운 받아놨는데 오늘 봐야겠습니다.
Posted by Room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