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0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07 썬더의 브러운 공격 패턴 및 스퍼스에 관한 이런 저런... (8)
NBA/Spurs2009.11.07 22:45



오클라호마 씨티 썬더가 즐겨 구사하는 컬입니다. (이거 컬 컷 맞죠?ㅋㅋㅋ 아 아니면 안 되는데...;;;;)

먼저 듀란트와 셰폴로사가 코트 오른쪽에 몰려 있다가, 듀란트가 순간적으로 코트 왼쪽으로 빠져 나옵니다. 이렇게 되면 듀란트를 막는 상대 프린스는 자연스럽게 듀란트를 따라갈 수 밖에 없게 되고, 결국 코트 왼쪽은 상대적으로 공간이 많이 생깁니다. 결국 셰폴로사는 넓어진 공간을 이용 하이 포스트로 돌아나옵니다. 그리고 셰폴라사를 막던 터커(?)는 바로 제프 그린의 스크린에 걸려서 한 발짝 놓쳐버리죠. 그 사이에 셰폴라사는 점퍼를 성공시킵니다.

재밌는 부분이 더 있는데, 셰폴로사가 슛을 쏠려는 타이밍에 네너드 크리스티치가 끝줄을 타고 골 밑으로 파고 듭니다. 이때 크리스티치를 막고 있던 벤 왈라스는 듀란트에 막혀서 따라가지도 못 합니다. 셰폴로사 자리에 있는 선수가 농구 좀 할 줄 아는 선수라면 크리스티치에게 엘리웊으로 연결하는 패스를 할 수도 있었다는 것이죠. (백도어 플레이 맞죠?ㅋㅋㅋㅋ 맞아야 되는데... -_-;)


더욱이 이 플레이는 도움 수비를 가기도 마땅치 않습니다. 그린을 막고 있던 눈섭 없는 횽이 도움 수비를 가게 되면, 그린은 닥치고 골 밑으로 파고들면서 손 쉬운 기회를 얻을 수도 있죠.

오클라호마 씨티 썬더는 저런 패턴을 밥 먹듯이 하며, 맨 처음 시도를 한 사람이 기회를 얻는데 실패를 하면 바로 로우 포스트에 있던 다른 선수가 다시 스크린 받고 뛰쳐 나와서 다시 시도할 수 있을 만큼 같은 패턴의플레이를 소화할 수 있는 선수가 코트 위 다섯 명 중 네 명이나 됩니다.


전 솔직히 이런 패턴은 별로 안 좋아합니다만, 그건 어디까지나 스퍼스 제퍼슨이 없을 때의 얘기죠. 보웬이 소화 하기엔 공을 받은 방향 그대로 꼿꼿하게 올라가며 슛을 해야 한다란 점, 보웬의 발은 그렇게 빠르질 않다는 점 등등의 문제가 있었습니다만 이런 패턴은 제퍼슨에게 상당히 약발이 잘 들을 거 같은 패턴인데 할배는 제퍼슨에겐 이런 패턴을 전혀 안 씁니다. 핀리는 간간히 시도를 하던데 말입니다.

이제 페인트 존을 텅텅 비워놓는 것 뿐만 아니라, 페인트 존에 상대 선수들까지도 강제로 우겨 넣어서 빡빡하게 만들어 놓고 공격을 시작하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게 그나마 제퍼슨이 공을 좀 더 많이 잡을 수 있는 패턴이라고 생각을 하고요.



제가 제퍼슨을 영입할 때 걱정 되던 것이, 리딩이 안 되기 때문에 3점 슛이 안 들어가기 시작하면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거였고, 그렇기 때문에 보다 유연한 경기 운영이 가능한 카터를 원했던 것입니다.



물론 어제 오늘 진 경기 두 개 다 보면서, 경기는 졌습니다만 제퍼슨의 비중이 조금씩은 더 늘어나는 모습을 보면서 시간이 지나면 뭔가 좀 달라지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만 중요한 건 제퍼슨을 이용한 패턴은 전무 하다는 것이네요.




올 시즌 경기를 보면서 느낀 점을 좀 더 적자면...


킹스와의 경기 이후로 스퍼스가 6 대 0, 10 대 0 이런식으로 경기 중 몰아 붙이면서 뒤지고 있던 점수는 따라잡고, 앞서던 점수는 더더욱 벌리는 모습이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핀리 자리에 제퍼슨이 들어가면 좀 더 탄탄해질 것이라고 기대를 했던 수비는 더 헐거워진 느낌입니다. 어제 오늘 경기 모두 한 골 넣고 나면 곧바로 한 골 먹으면서 좀 처럼 따라가질 못 했죠.

올 해 썬더의 경기를 세 경기 봤는데, 솔직히 썬더의 수비가 스퍼스의 수비 보다 훨씬 낫습니다.


할배 왜 자꾸 팀을 꼬꼬마로 만드나요? 맥다이스, 블레어, 래틀리프 다 있는데 계속 핀리나 제퍼슨을 파워 포워드로 쓰는 악수를 쓰고 있는데 이건 어디까지나 3점 잘 들어갈 때나 쓰던 전술입니다. 올 시즌 스퍼스의 3점은 기복이 심한 게 아니라, 유독 킹스전에 잘 들어갔을 뿐 그 후론 영 꽝입니다.

특히 지노빌리 이 횽은 왜 이러나요? 뜬금 없는 3점을 어지간히도 날리는데, 기록은 안 봤습니다만 3점 슛 성공률이 20%대일 텐데요. 특히나 이제 막 분위기 잡아갈려고 할 때 왜 그렇게 공격 시간 널널하게 남겨놓고(공격 리바운드 잡은 후 바로 패스 받은 공을 3점 슛으로 날림.-_-;) 저러는지 모르겠습니다.


파커는 오늘 경기에서 발목 삐고 조퇴 했는데, 뭐 그닥 할 말 없습니다. 제퍼슨이 들어 왔다고 스스로 패턴 자체를 바꾸기엔, 할배가 해준 게 하나도 없습니다. 그냥 삭님 말씀대로 제퍼슨과 공이나 좀 더 공유했으면 하네요. 사실 어제 경기에서도 3쿼터(?)에만 3점 플레이를 세 개를 성공 시키면서 분위기 반전을 꽤한 것도 파커였습니다. 솔직히 올 해 뛰는 모습 보면 마음에 안 듭니다만 까진 못 하겠어요.


보너는 3점이 안 들어가면서 필요성이 점점...-_-; 솔직히 어처구니 없는 수비가 줄어들고, 나름 자기가 막아야 될 인간에게 잘 들러붙긴 합니다만 수비도 수비지만 3점 안 들어가면 어쩌라고...-_-;


조진 힐은 지난 한 경기 양민 학살 한 후로는 뭐 그대로... 여전히 실책 많고, 파커-지노빌리 다 빠지면 뭘 해야 될 줄 몰라서 픽 앤 롤 한 번 시도 하다가 안 되면 그냥 패스 후 나 몰라라 하며 멀찍이 도망...;;


뭐 시즌이 지나면 좀 더 나아질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만, 실망인 것은 할배가 변한 것이 없다는 것이네요.


예전에 래리 브라운 할배가 디트로이트를 맡게 된다고 했을 때 espn에선 중형 자동차만 몰아보면서, 팀 전력에 비해서 좋은 성적을 냈었지만 과연 밴츠를 타게 된 지금 어떤 성적을 낼 지가 궁금하다란 얘길 했었죠.  그해 브라운은 레이커스를 꺽고 팀을 정상에 올립니다. 물론 공수에 있어서 2000년대 가장 강력한 조직력을 갖춘 팀이란 평가를 받으면서 말이죠.



팝 할배의 분발이 필요합니다.

그러니 마인미 씁시다.-_-;
Posted by Room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삭5021

    시즌개막전에 리그에서 제일 두껍다는 소리를 듣는 플레이북도 좀 줄인다고 해서 좀 뭔가 변할줄 알았는데 할배고집은 여전히 똥고집;;;;

    던컨, 지노 둘다 옛날 S급 포스를 잃은 지금은 래리할배시절의 디트로이트의 전략, 전술을 많이 참고해야할 필요가있습니다.

    (제퍼슨에게 빈스처럼 혼자서 경기를 운영할 능력이 없다는점은 포포비치가 팀전술내에서 품어주는걸로 어떻게 해결할줄 알았는데 이건 그냥 방치, 방목 모드 ㅎㄷㄷ)

    2009.11.08 01:23 [ ADDR : EDIT/ DEL : REPLY ]
    • 플레이 북이 두꺼우면 뭔가 좀 다양해야 된다란 생각인데...;;;;

      2009.11.11 23:03 신고 [ ADDR : EDIT/ DEL ]
  2. 선더의 그 부러운 공격이 요즘은 잘 먹히질 않아요. -_-;;

    2009.11.08 09: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보너 중용할 때마다 쉬드 생각이 납니다..봑이 아니라, 샌왕으로 왔어야 했건만..OTL..
    ......길게 보면은 다양한 플레이를 완성해 높고 싶은 생각일 수도 있겠지요. (물론 저도 이번 연패에 크나 큰 한숨을 내셨지만..)

    삭5021님께서 말씀해주신 것처럼 일단 RJ는 결코 1:1 플레이어가 아님을 확인하고 가야겠죠. 그렇지만 지난 몇 시즌동안 주춤했던 RJ를 저처럼 죽어라 슈레기 취급하며 깔 수만은 없다는 것을 지난 경기에서 여러번 느꼈습니다. 일단 지난 경기 보셨던 분들은 아시겠지만, 4쿼터에 터진 인유어페이스 덩크슛.. 정말 다 죽은 줄 알았던 RJ의 운동능력이 여전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죠.. 그리고 RJ의 집중력과 노력이 느껴지는 여러번의 고함과 탄식들 ㅋ

    여전히 재능이 있는 선수고, 샌왕은 특유의 트라이앵글 오펜스가 있는만큼 이 RJ와의 문제는 시즌 내내 이뤄질 사안같습니다.
    뭐 PO에서만 선방하면 되니까요 ㅋ

    그리고 마누는 비록 박스스코어나 스탯상으로는 별로일 수도 있겠지만, 플레이 자체는 6방의 백신 후유증은 온데 간데없이 훌륭했습니다. 파커의 공백으로 죠지 힐이 후반 선발 PG로 나섰으나, 곧 공황상태에 빠졌었고, 의외로(?) 발빠른 대처로 마누가 후반을 그럭저럭 잘 이끌었죠. 좋은 찬스를 동료들이 많이 잃어서 그렇지, 잘 풀렸음 마누의 10어시도 가능했을만큼 마누의 다양한 능력이 빛을 발한 경기였지 않나 싶습니다.

    마누뿐 아니라, 다이스도 몸이 안좋고, 파커도 일주일 가량 발목으로 빠졌고.. 올해 역시 정규시즌은 또 험난하게 흘러갈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이 선수들이 점차 손발이 맞춰갈때 쯤엔 썩 괜찮은 모습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를 품게 하네요. 사실 저는 올시즌 앞두고 여러 샌왕팬들이 RJ 환영할 때는 뭘알고 좋아해라고 면박을 줬고, 블레어 찬양할땐, 그래도 좋았지만, 그래도 다른 팀 역시 루키들 보면 ㅎㄷㄷ인데 하며 넘어가며.. 여러번 썩~썩을 외쳤고..RJ의 수비 실수들이 나올 때마다 그런 안좋은 예감들이 더욱 확신으로 바뀌어갔었죠. 그런데 지난 경기 RJ의 그 집중력 100%의 모습을 보며 생각이 많이 바뀌었습니다...좀 기다려보려구요..^3^;;

    2009.11.08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맥다이스 보다 저도 쉬드를 더 원했었습니다. ;
      다양한 플레이를 완성하는 게 아니라 그냥 여태까지 해먹었던 거 계속 우려먹는 거 같습니다. 차라리 이놈 저놈 굴려가면서 뭔가 머릿속으로 이것 저것 굴리다가 진 거라면 모르겠는데, 이겨야겠다고 하면서 자기가 제일 자신 있는 거 하다가 정작 가지고 있는 거 다 못 쓰고, 경기는 경기 대로 지니 짜증이...;;;

      아마 로데오 원정 때 어쩔 수 없이 합숙 기간을 가지고 나면 인간들 끼리 좀 더 친해지고, 샤워장에서 비누도 흘리고 하다 보면 친해지겠지요.-_-;

      2009.11.11 23:05 신고 [ ADDR : EDIT/ DEL ]
  4. 비눜ㅋㅋㅋㅋㅋㅋ

    2009.11.11 2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