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Spurs2009.10.31 20:58
스퍼스의 호넷츠와 불스의 경기를 보고서 느낀 점들...

파커와 제퍼슨은 상극이다.

호넷츠와의 경기 초 때부터 파커가 제퍼슨에게 3점을 쏠 기회를 만들어 줬으나 제퍼슨은 번번히 슛이 빗나가고, 결국엔 파커는 아예 제퍼슨에게 눈길 조차 안 줍니다. 이렇게 되니 제퍼슨은 시간이 지날수록 공을 잡을 수 있는 기회 조차 잡질 못 합니다.

파커와 제퍼슨의 속공 조합도 기대를 했던 부분인데, 자기 혼자 공 몰고 가서 자기 혼자 서커스 슛 날리는데 익숙한 파커는 같이 달려가고 있는 제퍼슨에게 패스를 할 타이밍을 제대로 못 잡는 모습이 불스에서 한 번 보이네요. 3점 라인 언저리에서 패스를 해줘야 그대로 한발, 두발 뛰고 바로 슛을 올라갈 수 있는데 너무 늦게 줘서 그냥 골 밑만 상대 수비수들과 엉켜서 뒤죽 박죽인 상황을 만들어버리네요.


여기서 지노빌리와 파커의 차이가 보이네요.
확실히 제퍼슨은 파커 보다는 지노빌리와 어울려 보입니다. 미쳐 예상치 못 한 타이밍에 제퍼슨에게 패스를 해서 속공으로 연결 시켜 주고, 3점 역시 되다 보니 제퍼슨의 돌파 후 받아먹기도 가능해 보이고, 무엇 보다도 전체적인 경기의 운영 능력, 시야가 모두 지노빌리가 훨씬 위입니다. 문제는 제퍼슨의 공 없을 때 움직임이 그다지 좋지 않아 보이고, 공이 있을 때만 신이 나 보인다는 거...  운동 능력이 뛰어난 3번을 원한 건 스퍼스 특유의 정형화 된 2:2 경기 운영 속에 우리도 백도어 컷 한 번 들어가서 멋있게 앨리웁 한 번 구경해 보자였는데... 그런 게 안 보이네요.


그럼 파커만 죽일 놈이냐? 그건 또 아니네요.
물론 현재 파커의 컨디션이 그다지 좋아 보이진 않습니다. 돌파를 하긴 하는데 마무리가 좋질 않네요. 왕왕 지난 시즌 같았으면 놓치지 않았을 동료의 움직임도 놓치는 모습이 보이고... 그리고 무엇 보다도 제퍼슨이 측면 3점 선 밖으로 나가서 기다리고 있더라도 수비가 달라붙질 않고 상당 부분 떨어져서 페인트 존 안을 압박을 해버리니, 파커가 돌파할 공간이 상당히 죽어버리네요.

뭐 좀 더 시간을 두고 보고, 이런 저런 실험들을 해봐야겠지만서도 해결책이 안 나오면 메이슨이나 지노빌리를 주전으로 올리고, 제퍼슨을 백업으로 돌리는 방법도 생각을 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불스와의 경기 때 파커, 던컨 빠져 나가니깐 특유의 닥돌로 최소한 자유투라도 얻어내는 모습을 보입니다. 밀워키 때 뛰는 모습은 상당히 소극적이고 점퍼 위주의 경기를 펼칠 때와는 달리 스퍼스에 가서는 상당히 적극적으로 돌파를 하고, 의외로 떠먹여 주는 패스도 잘 하더군요.

핀리 - 메이슨을 주전으로 돌리고 지노빌리 - 제퍼슨을 짝으로 만들어줘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맥다이스는 뭐 아직까진 그렇게 눈에 띄는 모습이 없습니다. 왕왕 괜찮은 패스를 보여주곤 있습니다만 공수에서 그다지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 하네요. 특히나 블레어 때문에 출전 시간도 상당히 깍이고 있고... 뭐 그래도 슬슬 적응하고 나면 괜찮아 지리라 믿습니다. (채닝 프라이는 날라다닌 거 같더군요.-_-;)



블레어는.. 솔직히 몸 싸움음 말릭 로즈 이상이네요.

호넷츠와의 경기 때 암스트롱이 자리 잡고 수비 리바운드를 할려고 하는데, 그냥 몸으로 밀어내버리는데 암스트롱이 찍 소리도 못 내고 그냥 밀러버리는 거나, 시카고와의 경기 때 토마스와 깁슨(?) 두 명이 있는데 두 명을 혼자 감당하면서 공격 리바운드를 따내는데 대단하네요. 특히나 블레어와의 힘에 눌려서 공이 떨어지는데도 뛰는 것 조차 못 하더군요.-_-;

거기에 피츠버그 때 경기를 봤을 때도 느낀, 골 밑에서의 마무리 능력이 상당히 좋네요. 제퍼슨이 돌파를 하면서 비어 있던 블레어에게 패스를 했는데 정말 끊기는 동작이 하나도 없이 자연스럽게 손이 올라가면서 제자리에서 레이업으로 마무리를 짓는데, 무려 골 밑에서 와이드 오픈 찬스를 빽차로 마무리 하던 오베르토가 생각나더군요.-_-;

하지만 수비는 좀...-_-;

3초 룰 위반이라던가, 포스트 업 수비 때 너무나 자연스럽게 상대가 자길 감아 돌면서 레이 업을 올리는데 아무런 저지도 못 하고, 공을 가지고 있는 선수에게 정신이 팔려서 자기가 막아야 될 선수가 뭐 하는지도 모르고...



핀리는 여전히 수비가 아쉽네요. 특히나 자기가 맡고 있는 수비수가 도망 갈 때 한 발 늦게 쫓아가서 스크린에 걸려서 허우적 거리는 건 여전합니다. 하지만 다른 데 정신 팔려서 자기가 막아야 될 인간이 어디서 뭐 하는지도 모르는 그런 모습은 없더군요. 보웬이 떠나면서 3점 슛터가 부족해진 지금 중용될 수 밖에 없을 거 같습니다.



맷 보너.


닥치고 써야 됩니다. 헤이즐립이 치고 올라가질 못 하는 이상은 그냥 써야 됩니다. 시카고와의 경기 때 3점 21개 던져서 4개 들어갔습니다. 보너라도 없으면 정말 페인트 존만 빡빡해지고 이거 해결 못 합니다. 그리고 솔직히 보너 머리는 좋습니다. 몸이 굼떠서 그렇지...  특히 올 해는 유독 공 잡고 바로 돌파 하는 모습이 자주 보이는데, 자기 자신이 뭔가 변화를 줄려는 거 같습니다. 뭐 솔직히 마인미와 헤이즐립 뛰는 걸 보고 싶습니다만 현재까진 쟤네들에게 자리는 없는 거 같습니다.-_-;



로저 메이슨.

전반기 때가 뽀록이었는지, 후반기 때부터 지금까지 슬럼프인지 모르겠습니다. 가뜩이나 제퍼슨까지 들어가서 뛸 수 있는 시간도 얼마 안 되는데, 슛까지 안 들어가네요.


조진 힐.


여전히 리딩 가드로서의 점수는 0점 밖에 못 주겠습니다만, 드리블은 상당히 좋아졌더군요. 이거 하나만으로도 뭔가 희망이 보이네요. 사실 4학년까지 마치고 온 인간인지라 많은 성장을 바랄 순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만, 뭐 어쨌든 측면을 파고 들 때 그나마 이제 좀 손에 붙는 공을 보니 "진"자에 들어가 있는 니은 받침은 올 해 안으로 빼줄 수 있을 지도 모르겠네요.ㅋ


사실 호넷츠와의 경기 때 워낙 크게 이기고 있길레, 후반엔 마인미 얼굴 좀 볼 수 있을까 싶었었는데 할배는 12인 로스터 안에 끼어주지도 않았습니다. 아마 올 시즌에도 얼굴 볼려면 시간 좀 걸릴 거 같습니다. 팀 옵션을 쓸까 싶은 의문이 스믈 스믈 드네요.


할배는 여전히 스몰 라인업 좋아하네요. 시카고와의 경기 막판 때 조진 힐 - 지노빌리 - 핀리 - 제퍼슨 - 던컨을 쓰는데, 나름 공도 잘 돌고 던컨이 골 밑을 잡고 빼줄 곳도 많긴 하는데 결정적으로 슛이 안 들어가네요.-_-;





던컨은 무릎 보호대를 하고 나와서 좀 보기에 불안 합니다만 뭐 알아서 조절하겠죠. 호넷츠와의 경기 땐 그냥 방관자 입장에서 뛰더니, 불스와의 경기 땐 똥줄 탔는지 겁나 열심히 뛰더군요. 자신이 포스트에 서서 관제소 역할도 해주고, 노아를 몇 번이나 바보로 만드는 포스트 업 기술도 보여주고...

할배는 던컨이 시즌이 시작할 때도 여전히 몸을 다 안 만든 상태이길 바란다고 했는데, 제가 봤을 땐 벌써 다 만든 거 같네요. 움직임이 지난 시즌 시작했을 때와 같네요. 수비수 앞에 두고 45도에서 점퍼 날릴 때 느낌까지요.




어쩌면 올 시즌 스퍼스는 최근 몇 년동안 사라졌던 시즌 초 반은 약간 부진한 모습을 재현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워낙 중심이 되는 선수들의 이동이 있었고, 새로 들어 온 선수들도 많기에 손발이 맞을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습니다. 그냥 로데오 원정 한 번 갔다 오면 어느정도 팀으로서의 안정을 찾지 않을까 싶네요.
Posted by Room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inobili

    불래어, 조지힐에 대한 평가가 저랑 비슷하시네요.
    맷보너는 계륵이군요 공격에선 필요한데 수비에서 그만큼 탈탈 털리니...
    시카고 경기에선 불스의 패스웍에 스퍼스 수비 로테이션이 못따라가는 느낌이더군요
    공격은 뭐 던컨외에 전부 삽든상태라 어쩔수 없었고요
    파커는 역시 오프시즌에 못쉬고 프랑스에서 뛴게 결국 컨디션난조로 이어진듯 하고
    지노빌리는 센스는 여전한데 슛감이 영 안올라오네요
    제퍼슨은 아직 평가를 못내리겠습니다.
    일단 공격은 제쳐두더라고 수비가 썩 만족스럽지는 않네요 리바운드에 좀 도움이 될줄 알았건만...

    2009.10.31 23:52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차피 지노빌리에게 원하는 건 경기 운영이었기 때문에 슛감은 별로 개의치 않는 쪽입니다.

      제퍼슨의 수비 부진도 역시나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을 못 해서라는 쪽이고, 솔직히 애시당초 상대방을 꽁꽁 묶을 정도의 수비수란 생각은 안 가졌기 때문에 수비에 대한 불만은 없습니다. 최소한 핀리 보다 나으니깐요.-_-;

      2009.11.01 20:11 신고 [ ADDR : EDIT/ DEL ]
  2. mate

    마힌미의 옵션은 행사하지 않을거라 합니다-_-; 에이전트에게 확인 받은 이야기라고 하네요.
    http://www.48minutesofhell.com/2009/10/29/spurs-will-not-pick-up-option-on-ian-mahinmi/
    해슬립이나 맥다이스의 계약이 아직 남아있고 내년엔 스플리터가 올수도 있다고 하니 얘를 쓸 필요를 별로 못느끼는듯 합니다. 보너와 재계약 할수도 있고 말이죠-_-

    2009.11.01 04:14 [ ADDR : EDIT/ DEL : REPLY ]
    • -_-;
      왠 날벼락이랍니까. 팬 포럼에 한동안 안 들렸더니 저런 소식이 있었군요.-_-; 오늘 래틀리프 24분 돌렸던데, 맥다이스는 감기로 뛰지도 않고... 아 놔...;;

      2009.11.01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3. Lunapapa

    제퍼슨에 대한 평가는 시즌 중반 이후부터라 생각이 됩니다.

    롤플레이어들 보다 올스타급 선수들이 새로운 팀에 적응하는 시간이 더 길다고 생각해요.

    클블의 오닐이나 LA의 아테스트,셀틱스의 쉬드만 봐도 알수 있죠.

    아마도 전팀에선 1,2옵션 이었던 애들이 새로운 팀에선 적은 롤밖에 부여받지 못하니 적응이 안되는 것 같습니다.

    차차 나아질거라 확신하기 때문에 별로 걱정은 안되요ㅎㅎ

    물론, 특급 포인트 가드가 있는 팀들은 제외하구요.(내쉬와 함께하는 채닝프라이나 키드와 함께하는 매리언을 벌써 날라다니더군요)아시다시피 파커가 절대 저들 급은 아니지 않습니다까ㅋ



    사실 공격이야 시간이 지나면서 차차 지켜볼 문제라 생각하지만 저도 Ginobili님 의견처럼 수비가 영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하이라이트로밖에 못봤지만 브래드 밀러가 페이스 업하는데 뻥뻥 뚫리더군요..ㅜㅜ

    그래도 흐뭇했던 것은 던컨이 맘만 먹고 에이스놀이 하니깐 언터쳐블이었다는 것과 블레어가 리얼은 리얼이었다는 것입니다ㅎㅎ

    짐승 같은 놈이 리바운드 낚아 챌때 보면 카타르시스까지 느껴지네요.


    P.S 룸메님은 경기 어디서 다운받아 보시나요?ㅋ 저희 같은 범인들이 자주 애용하던 NBA view에선 더이상 자료를 올리지 않겠다더군요..ㅠㅠ
    좋은 싸이트 있으면 하나 가르쳐 주십시오.

    2009.11.01 08:00 [ ADDR : EDIT/ DEL : REPLY ]
    • 모두 토렌트 사이트들입니다. 토렌트를 설치 하시고 받으시면 됩니다.

      http://bt.davka.info/ <-- 회원 가입 안 하셔도 받으실 수 있습니다.

      www.sport-scene.net <-- 자료는 가장 많이 올라오는 사이트인데, 회원 가입을 해야 됩니다. 필요하시면 초대장 보내드릴 테네 메일 주소 남겨주세요


      http://sportbit.org/ <-- 자료는 괜찮게 올라오는 편인데 역시 회원 가입을 해야 되고, 그러기 위해선 초대장이 필요한데, 현재 저한테 초대장이 있는 상태인지 확인을 못 하겠네요.

      2009.11.01 20:15 신고 [ ADDR : EDIT/ DEL ]
  4. 리차드 제퍼슨의 벅스 시절은 못봤지만, 네츠 시절 초창기에는 볼 없는 움직임이 좋고 커터로서 꽤 쓸만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네츠시절 후반기에 주로 볼들고 플레이하는 모습이 많아졌었는데 그런 플레이 스타일이 아직 스퍼스에 적응을 못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파커는 지난 오프 시즌에 무리했죠. 유로바스켓 최종예선도 치뤘고, 유로바스켓 본선까지 나갔으니 컨디션 난조일 만도 합니다. 마찬가지로 샬럿의 보리스 디아우도 아직 컨디션을 못찾고 있는 것 같더라고요. 오프시즌 국대차출의 딜레마..

    2009.11.01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퍼슨은 돌파할 때 보니깐 순발력은 아직 죽지 않았더군요. 일단 파커의 도움도 필요하지만, 역시나 공이 없을 때 멍때리지 말고 빨빨나게 뛰어다녀줬으면 좋겠습니다. 현재로선 측면에서 공간을 넓힌다란 의미는 없는 거 같습니다.

      2009.11.01 20:18 신고 [ ADDR : EDIT/ DEL ]
  5. 리차드 제퍼슨의 밀워키 입단과정과 밀워키 시절 모습들이 눈에 박혀서 이번 입단 과정부터 맘에 안들었는데, 하는거 보니..후..그래도 위에 리플에 달린 의견처럼 조금 더 여유를 갖고 지켜봐야겠죠..

    로저 메이슨의 경우에는 역시 실력을 논하기에 앞서 줄어든 입지가 문제겠지요. 출전시간이 너무 적으니까요.. 그래도 쿨하고 똑똑하고, 충성심 강한 메이슨이 엊그제 인터뷰로 "팀의 현재 상황을 알고 있어서 전혀 불만이 없다. 우리팀엔 다른팀에 가면 주전을 볼 수 있는 Wing(스윙맨)이 6명이나 되니깐" ㅎㅎ

    2009.11.02 14:18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랫만이십니다.

      리처드 제퍼슨은 밀워키로 갔을 때나 밀워키에서 다시 스퍼스로 옮길 때나 사실상 짐을 덜어버리는 형식이었기에 저도 별로 달갑진 않았습니다만 생각 보단 몸 상태가 괜찮은 거 같습니다. 문제는 팀의 적응이지 기량 자체는 아닌 거 같습니다.

      로저 메이슨은 경기 중 할배가 불러서 이런 저런 얘기도 해주는 거 보니 역시나 짧지만 자기 역할을 완전히 잃은 거 같진 않더군요.

      2009.11.03 20:44 신고 [ ADDR : EDIT/ DEL ]
  6. 삭5021

    제퍼슨은 키드가 떠먹여주던 네츠시절과 자기가 원할때 언제든지 공을 만질수있던 밀워키시절을 잊고 공이 없을수록 더 적극적으로 뛰어다녀야하는 법을 배워야할거같고,

    파커는 시야와 선패스마인드는 물론 패스능력자체도 조금 더 길려야할거같습니다. 얘는 패스에 관해선 닥돌한다음 3점라인밖에 있는 선수에게 빼주는거외에는 신인이후 늘어나는게 없는거같아요;;;;

    2009.11.02 20:28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슬립해 들어가는 던컨에게 찔러주는 패스는 잘 하잖아요.ㅋㅋ

      다른 종류의 패스를 별로 본 적이 없어서 패스 기술 자체가 어떤진 모르겠습니다만, 패턴이 좀 뻔하다는 건 사실입니다. 자기 몸에 배인 패턴을 어떻게 바꾸냐에 따라서 제퍼슨이 보다 쉽게 적응을 할 수 있냐 없냐가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2009.11.03 20:4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