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2008.05.14 02:03

참 보는 내내 얼척이 없었습니다.

제가 가넷을 두고 까댈 때 쓰던 단골 매뉴, 스크린 좀 걸어줘라, 제발 골 밑 좀 파라 너가 무슨 스몰 포워드냐, 미드 레인지 게임만 하게... 등등등. 유감스럽게도 더럽게 깨지고 더럽게 막힌 오늘 게임에서 가넷은 스크린도 제가 본 가넷 경기 중에선 가장 충실하게 걸어줬고, 틈만 나면 골 밑을 팔려는 게 눈여 보였습니다.

하지만 캐삽 들었습니다.

1쿼터 때만 해도 분위기 좋았습니다. 탑에서 피어스를 스크린 걸어주는 가넷, 곧 바로 스위치 들어가는 사이 가넷이 텅 비자 가넷에게 찔러준 패스는 그대로 간단하게 골로 연결이 되죠.

그리고 다시 골 밑을 파면서 손쉽게 한 골을 더 넣습니다. 경기 보면서 거 봐, 그렇게 하면 되잖아, 라고 낄낄 거리고 있는데 2쿼터부터 바레장이 나오자 순식간에 모든 상황이 바뀌어 버립니다.
정말 바레장 급호감입니다.
가넷의 포스트 업 수비 끝발나게 합니다. 끝내 가넷은 파고 파고 또 파도 바레장에게 막히자 다시 외곽으로 나와버리더군요. 거기다 바레장은 오늘 수비 리바운 탄탄하게 해줬습니다. 특히나 경기 말 쭘 보스턴의 슛이 실패하고 가넷이 골 밑으로 들어올려고 할 때 몸으로 밀어내던 모습 감동이네요. 거기다 경기 말 캡스의 승리를 알리는 그 어설픈 턴 어라운드 슛까지... 오프시즌 때 연봉 100억 달라는 소리만 안 했었어도 정말 호감이었을 텐데...ㅋㅋㅋ

문제는 클리블랜드 인사이더진들 중에서 공격 창출능력이 있는 인간이 조 스미스 달랑 하나란 거네요. 특히 바레장이나 벤 왈라스는 공격에 대해선 할 줄 아는 게 거의 없습니다.스크린을 걸어준 후 미스 매치가 되더라도 인사이드진을 이용한 공격을 할 수 있는 게 앨리웊 정도 밖에 안 보이니 공격이 단순해질 수 밖에 없어보입니다.

또 얼척이 없는 인간, 다니엘 깁슨. 사실 전 이 인간이 별로였던 이유가 포인트 가드란 놈이 공을 다룰 줄 아는 능력이 개차반이란 것이었습니다. 거의 외곽으로 흘러나오는 공을 3점 아니면 드리블 없이 르브론에게 공을 건네주곤 했었는데, 오늘 공 잡고 동네 한 바퀴, 일명 아이버슨 놀이를 하는데 좀 얼척이 없었습니다. 저 인간이 언제부터 저런 짓을 하고 다녔는지.-_-;

거기다 결정적일 때마다 점퍼를 꽂아넣어주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잃지 않도록 해줬죠.


저비악, 우왕... 이 인간도 오늘 긁히는 날이었습니다. 중간 중간 빽차도 나오고 했지만 전체적으로 짜여진 틀 안에서 슛을 쏘는 모습이었습니다. 씨에틀 때 생각하면...-_-;


르브론 제임스는 뭐 클리블랜드 공격의 시작이자, 가장 오래 공을 다루는 인간이고 가장 많은 점수를 따내는 인간이기 때문에 수비수들이 떨어질 일이 없기 때문에 매 공격이 힘든 건 알겠는데, 너무 터프 샷을 많이 쐈습니다. 좀 더 쉽게 쉽게 뛰기 위해선 공이 없을 때의 움직임을 늘리고, 또 클리블랜드 자체에서도 르브론이 공이 없을 때에도 스크린을 걸어주는 전술을 짤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점퍼는 어떻게 안 되겠냐능...

그래도 경기 내내 한 개도 안 들어가던 점퍼, 4쿼터 막판에 3점이 들어가면서 사실상 경기를 잡는 득점을 해줬고, 거기에 쐬기로 괴물 덩크까지. 확실히 스타 기질이 있네요. (그래도 그 점퍼 안 되는 이상은 넌 곧휴 아래야.-_-;)



하 보스턴, 뭐 일부러 지는 경기만 골라서 보긴 합니다만 그 좋은 맴버들 가지고 장난하나요.-_-; 닭 리버스에게서 박한으 냄세를 맡은 것이, 작전 타임 때 마이크 연결해서 들려주는 장면에서 들어보니... 그냥 정신 교육이더군요.-_-; 뭐 세세한 작전은 짤랐는지 몰라도요. 쯥.

탑에서 가넷이 스크린을 걸어주고 그 사이로 론도, 피어스, 알렌 누구든 빠져나가면 미스 매치가 되고 가넷이 골 밑으로 슬립하는 순간 패스를 하면 손 쉽게 득점, 혹은 저 셋 중 누구라도 골 밑으로 돌진하면 수비가 몰리는 사이 가넷에게 패스 슛, 픽 앤 팝. 픽 앤 슬립, 픽 앤 롤 모두 할 수 있는 맴버인데 거의 사용을 안 합니다. 우와 정말 저 맴버를 가지고 어떻게 저렇게 단순한 공격만 반복을 할까요.

거기다 론도는 참. 포인트 가드가 1쿼터부터 슛을 7개나 쏩니다. 뭐 3개나 들어갔으니 뭐라 심하게 까긴 뭐 합니다만... 어떻게 보면 닭 리버스의 책임 같기도... 제대로 된 공격 전술을 안 짜 주니...



애틀란타와의 경기 때 조 존슨에게 정신 못 차리던 보스턴을 보고, 조 존슨에게도 정신 못 차리는데 르브론은 어쩔 건가 싶었었습니다. 비교적 르브론에 대한 수비는 괜찮았습니다만 그 외 인간들에 대한 수비 로테이션이 개차반이더군요. 오늘 경기에서 유독 클리블랜드의 슛터들의 슛발이 좋은 것도 있었습니다만 전체적으로 오픈 찬스를 너무 많이 주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렇다고 딱히 르브론에게 더블 팀을 들어가는 것 같지도 않았는데 말이죠.

남은 시리즈 내내 클리블랜드가(특히 저비악이) 이런 슛 컨디션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 것 같진 않습니다마는 보스턴은 시리즈 내내 너무 많은 약점들을 노출합니다. 만약에 결승까지 간다고 하더라도 디트로이트에겐 답이 없어보이네요.

Posted by Roomat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스 스코어를 보니.. 론도가 가장 많이 슛시도 한 것 같더군요..-_-;; 빅3는 뭐하고 있었나요..

    2008.05.15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바레장은 4차전에서 정말 열심히 뛰더군요. 수비에 리바운드에 허슬이 아주 돋보였습니다. 조 스미스도 그랬구요.

    저비악은 남은 것이라곤 슈팅능력뿐인데 마이크 브라운 감독이 비교적 롤부여를 잘한 것 같습니다. 오픈찬스를 만들어서 받아서 던지는 슛이 확실히 성공률이 높았구요. 소닉스시절처럼 혼자 포스트업하고 턴어라운드 점퍼이런 것만 줄이면 스팟업 슈터로 아직은 쓸만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연봉대비 효율은 극악이겠지만 말이죠.

    캐브스나 셀틱스가 포인트 가드들이 모두 안습이더군요. 캐브스의 딜론테 웨스트나 다니엘 깁슨은 경기 운영능력이 영 꽝이구요. 리딩부분에서 제임스의 부담을 전혀 덜어주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론도는 위에 언급하신 그대로고, 카셀은 왜 데려왔나 싶을 정더로 부진했습니다. 어느 팀이 올라가더라도 피스톤즈의 빌럽스한테 털릴 것 같습니다.

    2008.05.15 09: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로우 포스트에 짱박혀 있다가 스크린 돌아서 나와 하이 포스트에서 쏘는 슛이 꽤 정확하더라고요. 그런데 그 느린 발 못 따라잡는 레이 알렌 안습.-_-;

      2008.05.16 00:55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쪽도 7차전갔네요.

    최고승률팀 맞는건지;;

    2008.05.17 19: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