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노빌리'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4.27 2008 Playoff Phoenix Suns @ San Antonio Spurs G3 (7)
  2. 2008.03.13 스퍼스-호넷츠 경기. (4)
  3. 2008.03.12 스퍼스 - 덴버 경기. (10)
NBA/Spurs2008.04.27 00:55
홈 2연전 후 첫 원정 경기였기때문에 힘든 경기를 예상했고, 또 피닉스의 승리를 생각했었습니다만 피닉스의 페러미터 수비 라인이 완전히 붕괴 되면서 손쉽게 이길 수 있었던 경기였습니다.

1쿼터 시작부터 스퍼스는 10 번의 공격 기회를 모두 살리는 극히 스퍼스답지 않은 경기력을 보여줬습니다.

특히 오늘 경기의 주안점은 역시나 파커와 던컨-지노빌리-던컨의 2:2 플레이였습니다. 특히 오늘 경기에서 파커, 던컨, 토마스, 지노빌리 등 2:2 플레이 파트너들 모두 점퍼 컨디션이 좋았을 뿐만 아니라 선즈의 수비, 특히 오닐은 자기 마크맨을 두고 공을 몰고가는 가드진들에게 정신이 팔려서 하이포스트에 나와 있는 던컨에게 너무 많은 점퍼를 허용했습니다.


파커는 1쿼터부터 13점을 몰아넣었는데 대부분이 풀업 점퍼였습니다. 오늘 게임에서 파커의 돌파는 대부분 파울을 유도해서 자유투를 얻는데 사용했고, 주 득점 루트는 던컨과의 2:2 플레이에서 파생되는 풀업 점퍼였죠.





거기에 시작부터 파커와 2:2 플레이를 하던 토마스가 기가 막히게 측면으로 빠지면서 파커로부터 공을 받아 중거리 슛을 터트려 주기 시작하더니 1쿼터부터 좋은 슛감을 보여줍니다.

던컨은 말할 것도 없고, 지노빌리도 나오자 마자 3점슛을 터트려 주면서 자유투 2개를 더해서 1쿼터에만 5득점을 하죠.

전반 끝나기 1:13초 경에 파파비치는 핵 어 샥을 지시합니다. 이거 가지고 말이 많은데, 사실 오늘 경기의 최고 논쟁거리는 핵 어 샥이 아니라 심판의 어이 없는 콜이었습니다.




던컨이 1쿼터부터 오펜스 파울 두 개를 범하면서 1분 13초경에 벤치로 물러나게 됩니다. 그런데 오펜스 파울 두 개다 오심입니다. 처음 디아우에게 범한 파울은 분명히 디아우의 발이 노 차징 라인을 밟고 있습니다. 공격시 밀고 들어가도 상관 없다는 얘기죠. 하지만 심판은 던컨의 파울로 선언합니다.

그리고 또 다시 픽을 걸어주던 던컨이 자세를 낮추면서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려있는 상태에서 아마레가 등을 밉니다. 그러면서 중심을 잃고 앞으로 넘어지죠. 그런데 이걸 또 던컨의 오펜스 파울을 붑니다.

사실 오늘 경기에서 판정이 제대로 됐었다면 아마레는 경기 초반부터 파울 트러블에 걸렸습니다.

1쿼터 1분 13초를 남기고 던컨을 뺄 수 밖에 없었고, 저 정도 시간이면 피닉스라면 단숨에 6점까지도 낼 수 있는 시간입니다. 거기다 수비의 핵인 던컨까지 빠진 상황이니깐요.

파파비치로서는 1쿼터 두 자리 차이를 만든 걸 놓치기 싫었을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핵 어 샥을 해버리죠.

핵 어 샥을 언제 하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오닐이 자유투를 넣을 수 있냐 없냐가 중요한 겁니다. 경기 막판 핵 어 샥으로 뒤지고 있는 점수 따라잡는 것과 경기 초반 앞서고 있는 점수 유지하기 위해서 핵 어 샥을 하는 거의 차이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차라리 공을 잡고 있지 않은 선수에게 파울을 범하는 걸 금하는 규정이 나와야 된다란 말이 나온다면 납득이 갑니다만, 핵 어 샥은 너무나 당연한 전술 중 하나로 인정을 하다가 스퍼스가 하니깐 저렇게 날 뛰는 건 도저히 이해를 할 수 없습니다.

더욱이 스퍼스는 오심으로 팀 던컨이 2 파울을 먹고 나가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스퍼스로선 존내게 억울할 수 밖에 없지요.


이날 오심은 이것 뿐이 아닙니다. 사실 오펜스 차징이냐 블럭킹 파울이냐는 야구에서 볼이나 스트라익이냐를 따지는 것 만큼 심판 맘인 건 인정합니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선 그 정도가 심했습니다.




오늘 토마스 시작부터 완전 분위기 좋았습니다. 슛감이 완전 돌아온 모습이었습니다만 첫 아마레에게 범한 블락킹 파울, 아무리 봐도 아마레의 오펜스 파울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말씀 드렸다시피 오펜스 파울 콜은 정말 길게 말할 게 못 되는 것이기 때문에 넘어갑니다만 저 스크린 파울은 뭡니까?

분명히 벨의 이동 방향 반대편으로 몸을 돌렸기 때문에 벨과 신체 접촉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왠 파울?

두 번짼 건 아무리 오펜스 파울이 심판 맘이라고 하지만 너무 했습니다. 베리가 자리 잡고 쌀 얹어놓고 밥상까지 다 차려놓고 아마레 기다리고 있었던 건데 저게 왜 블락킹 파울???

하여튼 오늘 파울 콜 때문에 속 뒤집어지는 경기였습니다.

뭐 그런 와중에도 지노빌리, 핀리가 공격을 이끌다가 2쿼터 후반에 다시 코트로 돌아온 파커가 연속 같은 패턴으로 던컨과의 픽앤팝을 성공시키면서 점수 차를 계속 유지해 나갔습니다.

이 장면 정말 말이 안 나오는 게 불과 1 분도 안 되어서 같은 장면이 재연된 건데도 오닐은 파커 쫓아가느라 자기 마크맨인 던컨을 그냥 둬버립니다. 방금 전 깻끗하게 중거리 슛 들어간 걸 봤으면서도요.

그리고 2쿼터 30여초를 남기고 팝 할배는 또 핵 어 샥을 해버리죠.-_-;

3쿼터 들어서서 2쿼터 때 쉬었던 파커가 다시 득점과 어시스트를 하면서 팀 공격을 이끕니다. 패턴은 똑 같은 2:2 패턴에 의한 풀업 점퍼나 골 밑으로 돌파하는 던컨에게 패스 등등 그 나물에 그 밥인데, 파커가 공 잡고 돌파하는 시늉만 하면 선즈의 패러미터 수비라인은 그냥 붕괴되어 버립니다.

4쿼터 되어서 발보사가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면서 잠깐 파커와 주거니 받거니 했습니다만 이미 3쿼터에 19점까지 뒤진 채로 시작한 4쿼터였기 때문에 별 의미 없는 득점이었습니다.


오늘 경기에서 파파비치가 얼마나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었나 하며는 경기 끝나기 1분 30여초까지 20여점 차를 계속 유지하고 있었는데 주전들을 빼지 않고 계속 뛰게 했습니다.


특히나 파파비치의 던컨 기용은 보통 이기고 있던 뒤지고 있던 4쿼터 시작은 던컨 없이 가곤 했었는데 이번 시리즈 내내 주전들의 출전 시간을 대폭 늘리는 모습입니다.

전에도 말씀드렸다시피 조금 더 뛰고 4차전에서 마무리 짓고 푹 쉬는 것이 낫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선 긍정적입니다.


오늘 달라스가 뉴올을 꺽어주면서 일단 뉴올이 한 게임 더 뛰게 만들어줬습니다. 홈 코트 남은 경기 두 경기 중 한 경기만 더 잡아줘도 6차전까지 가야되죠. 뭐 다들 젊은 인간들이기 때문에 큰 문젠 없어보입니다만 그래도 스퍼스로선 하루 더 쉬고 뉴올이 한 게임 더 뛰게 만드는 건 작지 않은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그러니 달라스 화이팅.-_-;

'NBA > Spu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떡실신...  (2) 2008.05.04
뒤졌어! 이 씨...  (7) 2008.05.02
2008 Playoff Phoenix Suns @ San Antonio Spurs G3  (7) 2008.04.27
핵어샥이 어때서?  (3) 2008.04.26
토마스는 플랍쟁이야~  (10) 2008.04.26
2008 Playoff Phoenix Suns @ San Antonio Spurs G2  (12) 2008.04.25
Posted by Roomate
NBA/Spurs2008.03.13 22:28

우왕, 보다가 뒷골 땡겨서 말았습니다.-_-;

수비 오지게 안 되더군요. 오늘 스퍼스의 패인은 다른 거 없이 공간을 너무 많이 내줬다는 겁니다. 폴과 웨스트는 1쿼터 부터 미드레인 쪽을 죽어라 팠고, 거기서 던진 공은 다 빨려들어갔죠.  파커는 오늘 폴을 오지게도 못 따라다니더군요. 오늘 폴의 점퍼가 작살이었던 걸 생각하면 좀 짜증날 정도로 붙어다녔어야 될 필요가 있었는데 스크린에 걸리거나 혹은 돌파를 의식했는지 두어발 떨어져 수비하다가 토까는 인간 따라잡다가 스크린에 막히고 또 미드레인지 쪽에 공간 열어줘서 점퍼 허용하고...

아니면 코트를 극단적인 외곽과 골밑으로 양분해 쓰다가 폴이 돌파할 때 모두 거기에 신경 쓰는 사이에 웨스트가 중간으로 쏘옥 들어가면 폴이 어김없이 패스를 해줬고 거기서 그냥 점퍼. 후덜덜... 다 들어가더군요.


1쿼터엔 파커가 마냥 얻어맞진 않고 꽤 정확한 점퍼와 던컨의 노가다 스크린 플레이의 도움을 받아서 돌파, 혹은 던컨과 2:2 플레이등등 득점은 상당히 많이해줬습니다만, 말씀 드렸다시피 수비가 개판이었고 오늘 스퍼스 선수들 외곽이 완전 조까라 씨빠빠야 수준이었기 때문에 특유의 몰아 넣고 빼 주는 패스가 없었습니다.


1쿼터 땐 공르 잡지도 못 하던 지노빌리는 2쿼터 들어서면서 특유의 돌파로 득점을 이어나가다가, 우왕 줄리안 라이트 짱이네요. 지노빌리가 그냥 발려버리더군요. 돌파 전에 워이~ 하면서 페인트 모션을 줘도 전혀 안 먹히니 뭘 하질 못 합니다. 키도 크고, 운동능력도 좋고 수비도 좋고...뉴올 신인 제대로 건졌네요.


컷트 토마스는 오늘 별 쓸데 없는 파울을 너무 많이 했습니다. 나이도 많으 ㄴ양반이 왜 즈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컷트 토마스가 나간 후로 스퍼스 캐 안습 되더군요. 오베르토는 지노빌리와의 호흡이 잘 맞아 픽앤롤이던 픽앤 팝이던 순간 골 밑으로 파고 드는 거나 혹은 옆으로 혹은 밖으로 빠져나가는 모습은 정말 좋습니다. 문제는 완전히 존내 완전히 열린 상태에서도 그게 골 밑이건 외곽이건 골로 연결을 못 해요.

오늘 컷토가 빠지자 오리를 중용하는 거 봐선 오베르토 좀 찍힌 거 같습니다. 최근 출전시간이 팍 줄었습니다. 그게 쉬게 해주기 위해서인지, 아니면 찍혔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봤을 땐 그냥 올란도에 팔았었어야 돼씃ㅂ니다.-_-;



3쿼터에 보웬


보웬이 애를 팼어요.-_-;




발을 뺄려던 타이밍에 폴이 상체를 드는 바람에 부딪힌 건지, 아니면 고의로 아작을 낸 건지 모르겠습니다만 무릎으로 까는 순간 보웬의 시선이 다른 곳을 보고 있었다고 믿고는 싶은데...ㅋㅋㅋ

아나 올 해는 좀 조용하나 했더니...







짜증 나는 경기에 그나마 볼 거리를 제공한 지노빌리.

'NBA > Spur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수 부탁이요.  (8) 2008.03.17
보웬 고의인가?  (6) 2008.03.14
스퍼스-호넷츠 경기.  (4) 2008.03.13
왜 생으로 보면 꼭 이러냐?  (8) 2008.03.09
스퍼스의 오프시즌 정리와 그외 곁다리들...  (0) 2005.09.24
잡담들...  (0) 2005.09.12
Posted by Roomate
분류없음2008.03.12 01:11

정말 이번 플옵은 누굴 만나도 불안한 시리즈가 될 것 같습니다. 덴버, 스퍼스만 만나면 누구 하나 툭 튀어나와서 경기를 휘저어버리네요. 지난번엔 나해라가 날라다니더니 이번엔 JR 스미스였습니다.

1 쿼터 초부터 파커와 토마스의 픽앤팝이 연속으로 먹히면서 오늘 컷트 토마스의 컨디션이 괜찮구나 싶었고 실제로 경기를 결정짓는 마지막 점퍼를 날릴 때까지 컷트 토마스의 공수에서 존재감은 대단했습니다. 자유투를 좀 많이 놓친 게 아쉽지만 워낙 베테랑인데다가 슛이 좋은 선수니 금방 나아지리라 믿습니다.

던컨이 초반에 좀 부진한 속에 맷 보너가 간만에 얼굴을 내보입니다. 최근 빡센 일정에 오늘 경기가 백투백이었기 때문에 주전들을 좀 쉬게 해주겠다란 의도로 보였었는데, 들어오자 마자 자유투 선상에서 공을 받자 마자 턴어라운드 점퍼를 날리는데 깨끗하게 빨려들어갑니다. 거기에다 보너 이러는 거 처음 봅니다.





3점을 세 개 쏴서 하나밖에(?) 안 들어가긴 했었습니다만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좋아보였습니다. 골 밑에서 상대를 거칠게 몰아붙이는 모습도 자주 보였었고요. 경기 중반에 하이 포스트에서 골 밑에 있는 컷트 토마스에게 기가 막히게 찔러주는 패스도 있었죠. 컷트 토마스가 기회를 날려먹긴 했었습니다만 오늘 나름 감이 좋아던 거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시즌 초 때 가졌던 좋은 인상을 다시 보여줬습니다. 어쩌면 얼굴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좀 더 자주 있을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아 그래도 최근 컷트 토마스에게 출전 시간을 빼앗기기 시작하는 오베르토, 오늘 경기에선 맷 보너까지 날라다니자 거의 뛸 시간을 가지질 못 했습니다.

순간적인 재치는 오리 만큼이나 많습니다만 작전 수행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파파비치 스타일이 아니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순간적인 판단력은 상대적으로 떨어지지만 자기에게 주어진 일은 딱딱 해내는 컷토가 들어온 게 나름 타격이 커보입니다. 물론 둘은 스타일 자체가 다른 선수들이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서 출전 시간을 나눠갖겠지만 현재로선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낸 게 맞는 거 같습니다.
파커는 오늘 16점을 넣어주면서 평균은 했는데, 느낌상 상당히 부진해 보였습니다. Jr. 스미스와 아이버슨에게 꽤 막히는 모습이었는데 16점이나 넣은 건 박스 스코어를 보고나서야 알았네요. 지난번 경기에서도 꽤나 고전했었는데, 플옵에서 만나면 골치 좀 아플 거 같습니다.
지노빌리는 반대로 오늘 야투도 별로 안 던졌고 3점슛 성공률도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만 어시스트를 14개나 해냈습니다. 최근 돌파가 돌아오면서 전체적으로 상당히 안정적으로 보입니다. 40점씩 가까이 때려부울 땐 3점이 미친 듯이 들어갔던 건지라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았었는데 슬슬 돌파를 시작하는 거 보니 플옵 준비를 할려나 봅니다. ㅋ

오늘 경기를 질 수가 없었던 이유는 보웬이 11점이나 찍어줬다는 거죠.ㅋ 카멜로에 대한 수비는 썩 좋지 못 했습니다. 둘이 같이 있을 때 과연 1인치 밖에 차이가 안 날까 싶을 정도로 카멜로의 떡발은 대단하더군요.

너겟츠는 아이버슨의 공 소유시간을 줄이면서 전체적으로 팀이 살아나는 거 같았습니다. 비록 슛을 많이 쏘긴 했습니다만 무리한 돌파를 자제하고 오늘 좋았던 점퍼 위주의 공격을 하는데 그게 상당히 잘 먹혔습니다. 문제는 아이버슨의 모습은 슛을 쏠 때 외엔 보이질 않는다란 것인데, 공을 가지고 있을 땐 킬 패스도 그렇게 잘 날리던 인간이 역시 공을 오래 끌고가지 못 하면 자기 실력을 다 발휘 못 하는 타잎입니다.

카멜로는 뭐 제가 알던 모습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줬는데, 정말 대단한 녀석입니다. 아마 마이클 비즐리가 맥시멈으로 커주면 저 정도 해줄까 싶네요.물론 아직까지 자기 혼자서 공격을 만들어 내지 못 하는 모습은 흠으로 보입니다. 더욱이 덴버 처럼 마땅한 포인트 가드가 없는 곳에선 자기 셋팅 된 오펜스에서 최상의 공격력을 내 뿜는 그로서는 어떻게 보면 덴버와는 잘 맞지 않는 타잎인 거 같기도 합니다. 데뷔 초 때는 돌파도 잘 하던 녀석이 점점 점퍼 위주의 모습을 보이는데 좀 아쉽네요.
 
하, 이 인간이 정말 그 JR 스미스 맞나요? 고졸임에도 데뷔하자 마자 NBA 3점 라인에서 슛을 쏘면서 슛 거리 만큼은 인정 받을 놈이지만, 볼 핸들링이 워낙 불안해서 그 좋은 운동능력으로도 돌파는 거의 하질 못 하던 녀석이 되려 오늘 거진 단독 돌파에 이은 슛으로 득점을 했습니다. 스핀 무브와 던컨을 바보 만드는 움직임 등등 케빈 마틴한테 플옵 때 당한 기억이 있어서 그런지, 덴버는 별로 플옵에서 만나고 싶지가 않습니다.-_-;

파파비치가 선즈와의 경기를 가지기 전에 한 마디 했었습니다. 지금 스퍼스가 작년 이맘 때쭘의 스퍼스 보다 못 하다고요. 뭐 이 말을 들은 지노빌리는 작년 이맘 때쭘 어땠는지는 기억이 잘 안 나지만 (당연히 기억이 안 나겠죠? 트레이드 해버리고 싶을 정도로 삽 푸고 있었으니.) 쬐금은 작년 보단 못 한 거 같다고 말을 했고, 댄토니오는 엄살 떨지 말라는 투로 얘길 했었는데요. 스퍼스의 5할 이상 승률팀과의 전적은 15승 16패입니다. 뭐 사실 현재 5할 이상 승률팀은 15개 팀입니다. (딱 반이네요.) 그런데 저 중에 6할 이상 팀이 11개 팀입니다. 그리고 서부에만 8개 팀이 있다지요. 뭐 이렇게 변명을 해보고 싶습니다만, 유타는 20승 9패네요.-_-; 한참 안 좋았던 휴스턴도 19승 14패까지 끌어 올렸습니다. 뭐 하긴 19연승 중이니.-_-; 이렇게 빡센 곳에서 늙고 힘 없는 스퍼스가 살아남는 딱 하나죠.




쉬벨, 곰돌이 인형 집어던져도 저거 보단 힘 많이 줘야겠다.-_-;



지난번에 올렸던 오닐과 비교. 연기력에서 비교가 안 됨.
 
컷트 토마스 액션 영화나 찍어라.-_-;
Posted by Room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