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4.29 마크 큐반의 선택은? (2)
  2. 2008.03.28 클리퍼스-맵스 경기. (10)
  3. 2008.03.10 Will the Mavs recover or implode? (6)
분류없음2008.04.29 00:06
사실 달라스가 뉴올과 3차전을 하기 전에 쓰려던 글이었습니다만 달라스가 바로 한 게임 이겨주면서 보류를 했던 글 오늘 깨지자 또 다시 제 마음속의 냄비는 칙칙 소리를 내면서 증기를 내 뿜으니 어떻게 합니까. 내 뿜어야죠.





 

달라스는 지난 정규 시즌 최고의 해를 맞이합니다. 정규 시즌 우승과 노비즈키의 MVP 수상.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은 골든 스테이트를 만나면서 엇갈리기 시작했죠. 정규 시즌 1위 팀, 거기다 MVP 선수 배출 팀이 플레이 오프 1라운드에서 탈락하면서, 국내 팬들은 덕 노비즈키의 MVP 트로피를 택배로 보내면 되겠다는 비아냥을 했으며 팀 내분위기는 급속도로 나빠지기 시작했었습니다.
























한화로 약 2조원의 재산을 가지고 있는 재벌에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달라스 매버릭스에 열정과 돈을 쏟아붓는 NBA에서 가장 얼굴을 많이 내비치는 구단주일 거라 생각 되는 달라스 메버릭스의 구단주 마크 큐반입니다.

Dirk Nowitzki

7피트의 키에 정확한 3점을 구사하는 댈러스의 기둥, 하지만 그에 대한 평가는 언제나 칭찬과 비난이 동시에 따릅니다. 한 때 그의 형편 없는 수비를 비꼬면서 그의 이름인 Dirk의 D를 뺀 irk란 별명을 짓죠. "D"efence가 없다란 걸 조롱하는 뜻이었죠.


사실 이번 시즌 중에 알려진 사실이지만, 애버리 존스 감독은 지난 오프 시즌 때 노비츠키의 물러 터진 모습에 불만을 품고 그를 트레이드 하자고 큐반에 제의를 했었다고 합니다. 결국 큐반이 만류하면서 일달락 됐죠.

이 외에도 큐반은 또 다른 큰 모험을 합니다. FA가 된 74년생 제리 스택하우스와의 재계약이었지요. 스택하우스는 달라스에게 있어서 중요한 식스맨이었고, 사실 그를 내보내노고 난 후에 마땅한 대책이 없었던 달라스였기에 다소 나이가 들었지만 그를 잡는 건 당연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팀은 플레이 오프 1라운드에서 힘 없이 추락했고, 큐반은 농구가 아닌 야구 쪽으로 눈이 가 있었던 시기였기 때문에 여러가지 변수가 있던 때였습니다.

달라스에 칼을 대던가, 아니면 달라스를 정리하고 MLB로 가던가...

하지만 큐반은 팀을 믿었고 지난 시즌의 전력을 그대로 올 시즌까지 끌고 오기로 마음을 먹습니다.

하지만 시즌 초반 잘 나가던 팀은 팀의 주전 포인트 가드인 데빈 해리스가 부상으로 빠지면서부터 시원치 않은 성적을 냅니다. 그리고 큐반은 결단을 내립니다.

바로 제이슨 키드를 영입할 계획을 짰고, 그가 생각한 트레이드 카드는 데빈 조지와 스택하우스, 잡 그리고 팀의 주전 가드인 데빈 해리스였습니다.

누가 보더라도 팀의 미래를 팔고 올 시즌에 모든 것을 걸겠다는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트레이드는 스택하우스가 트레이드에 이면 계약이 있었음을 대 놓고 떠벌리고 다니고, 데빈 조지는 다음 시즌 재계약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서 트레이드 거부권을 행사해 버립니다.

결국 큐반은 반은 은퇴를 했던 밴 혼에게 5mil이나 안겨주면서 그를 틀이드 카드로 소생시키는 결단을 내립니다. 이게 무슨 의미냐 하면 밴혼의 연봉을 추가적으로 부담함과 동시에 그로 인해 늘어나는 사치세까지 부담하겠다는 의지였습니다. 결국 키드를 위해서 10mil이란 어마 어마한 돈을 추가적으로 부담을 합니다. 팀의 주전 포인트 가드이자 미래인 데빈 해리스는 물론이고요.

하지만 플레이 오프 중 가장 아쉬운 선수가 바로 폴과 어느정도 매치가 가능한 대빈 해리스란 건 참 아이러니 한 일입니다.

키드 영입이 실패란 증거는 이미 정규 시즌 때부터 들어났었습니다. 바로 키드를 영입한 후 5할 이상의 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팀과의 경기에서 9연패를 하다가 시즌 막판 3승을 거둔 것이 다였죠.

더욱이 데빈 해리스와 팀의 핵심인 조쉬 하워드는 절친한 친구였습니다. 팀의 조직력에 금이 안 갈 수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노비를 트레이드 하자란 애버리 존스 감독의 제의를 거절했고
나이 많은 베테랑을 잔류 시켰으며
팀의 주전 가드를 팔아 치운 지금의 모습은 또 다시 1라운드 탈락이 유력하다는 것, 하지만 선수들의 연봉은 3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105mil이란 것.

그의 선택이 달랐었다면 팀의 성적이 지금 보다 나았으리란 보장은 없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건 큐반과 감독과 선수들 그리고 팬들이 원하는 성적은 아니란 것입니다.


큐반의 머릿속은 또 다시 돈 보따리를 풀 것을 생각하고 있을 지, 아니면 이젠 한계에 다달았다는 생각을 할 지 궁금해지는 밤입니다.
Posted by Roomate
분류없음2008.03.28 01:08
이날 경기의 포인트는 다른 것 없이 맵스가 이기냐 지냐였습니다. 물론 노비가 빠진 경기였고, 누가 팀을 이끌 것인가라는 세부적인 관심거리도 있었지만, 지금 맵스는 선수 하나 하나의 움직임 보다는 일단 이기는 게 먼저이죠. 일단 이기긴 했습니다만 상대가 클리퍼스를 그것도 홈에서 이긴 경기였습니다. 큰 의미를 두긴 힘들죠.

보고 난 느낌은 달라스 큰 일 났다입니다. 물론 클리퍼스를 꽤나 큰 점수 차로 이기긴 했습니다만, 3쿼터 중반 까지는 서로 엇비슷한 능력을 보여줬고, 이날 클리퍼스에서 케이먼이 나왔었다면 광녀 클리퍼스가 졌을가 싶었을 정도로 뎀피어를 No2 센터로 만들어줘 버린 게 가장 큰 문제였습니다. (공격 리바운드 6개 합쳐서 17개 리바운드, 슛 시도 8/12 19득점.-_-;)정말 토마스의 골 밑 장악력은 개판이란 걸 다시 한 번 느껴지는 경기였습니다.
 

키드의 문제점은 자신이 더 이상 빠른 가드가 아니기 때문에, 그 특유의 열려있는 선수에게 찔러주는 패스를 위해선 다른 달라스 선수들의 움직임이 상당히 빨라야 합니다. 달라스의 공격 특성상 상당히 정체된 상태에서 공격이 이뤄지기에 달라스와는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노비가 빠지면서 좀 더 발 빠른 농구를 하지 않을가 기대를 했습니다만, 빠른 시간 안에 슛을 쏘는 얼리 오펜스를 할 뿐이지 빠른 발로 공격을 만들어간다란 느낌은 전혀 가지질 못 했습니다. 키드가 8개의 어시스트를 했습니다만 상대 코트로 빨리 넘어가 찔러주는 패스를 하다가 7 개의 실책을 저질러버렸죠. 여전히 답이 안 나옵니다.

이날 키드는 상당히 멋진 패스를 여러번 보여줬습니다. 역시나 순간적으로 상대 수비가 무너졌을 때 열려있는 선수에게 찔러주는 패스가 예술이었습니다만 수비가 갖춰져 있을 땐 할 수 있는 게 없습니다. 되려 스택하우스에게 패스를 해주고 사이드로 빠져나가 있는 모습까지 보여줬고요.

공격의 형태도 클리퍼스와 같은 점퍼 위주의 공격 패턴 일색이었습니다. 그렇기에 양쪽다 필드골 성공률이 별로 좋질 못 했고요.

올 시즌 달라스가 부진했던 이유 세 가지를 생각해 보면, 데빈 해리스가 부상으로 좀 오래 빠져 있었다는 것, 그리고 점퍼 만큼은 쏘면 다 들어갈 것 같았던 테리의 부진이 오래 되고 있다는 것 마지막으로 조쉬 하워드가 갈필을 못 잡고 있다는 것 정도였는데요.

해리스는 트레이드 되었고, 테리는 여전히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데 하워드가 살아나고 있는 건지 뭔지 모르겠습니다만 하여튼 클립스 전에선 후반에만 27 점을 쓸어담았습니다. 예의 글 날카로운 돌파와 파울 유도가 살아나고 있다란 느낌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달라스는 전체적인 공격 패턴을 제대로 짜질 못 한 모습이고, 하워드가 다시 가라앉게 된다면 해결사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인물의 부재로 공격의 흐름이 한 번 끊기면 걷잡을 수 없게 될 거 같습니다.


달라스의 키 플레이어는 하워드와 스택이 얼마나 자기 득점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공격의 흐름을 이어나갈 수 있냐가 최대 관건이라 봅니다. 이들 외엔 꾸준한 득점을 해줄 수 있는 팀이 없으니깐요.



클립스는 정말 케이먼과 브랜드만 제대로 돌아와 준다면 다시 플옵 진출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이게 이 얼어죽을 서부이기에 문제가 되는 것인데, 전체적인 수비가 상당히 탄탄해 보였습니다. 다만 골 밑의 토마스가 좀 안습이었던 게 문제이긴 하지만요.

메거티는 여전히 블랙홀 스러운 모습을 보여줬습니다만, 예전 보다 움직임이 많이 부드러워진 모습이었습니다. 점퍼도 상당히 안정된 모습이었고요. 하지만 쏜튼이 크고 있는 마당에 큰 돈 들여서 잡을 필욘 없어보입니다. 다음 시즌에 바로 트레이드 해버려야죠.ㅋ


다음 경기가 덴버라죠. 어차피 스퍼스 팬으로선 두 팀 중 어느 팀이 올라가더라도 부담스럽긴 마찬가지지만 역시나 달라스는 언제든지 꺼려지는 팀인지라...



Posted by Roomate
NBA2008.03.10 01:33

Will the Mavs recover or implode?
SpursReport.Com
Thursday, March 06, 2008


The fans in Dallas are peeved and quickly losing it. This whole Jason Kidd thing isn't quite working out as expected. They're basically a .500 (4-4) ball club since the trade.

One minute, they can't stop talking about Mavs coach Avery Johnson's decision to sit Jason Kidd in the closing minutes of the game against the Spurs. The next minute, they're sarcastically asking why Johnson left Kidd in the game versus the Lakers.

달라스에 있는 팬들은 몸시 짜증이 나 있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금방 풀리버린다.. 예상 했던 것 보다 제이슨 키드가 팀과 제대로 맞아들어가질 않고 있다. 키드 트레이드 후 달라스는 중간인 5 할 승률 (4승 4패)을 기록하고 있는 중이다. ( 그 후 기록은 5 승 5패입니다.)

처음엔 스퍼스와의 경기에서 경기 막판 제이슨 키드를 벤취에 앉혀둔 애버리 존슨 감독의 결정을 두고 부라 부라 떠들어대는 걸 멈출 수 없었던 그들, 하지만 다음 번 레이커스와의 경기에선 비꼬는 투로 왜 제이슨 키드를 끝까지 코트 위에 남겨 두었냐고 따지고 든다.


"How could Avery keep Kidd in for the last few seconds and overtime against LA?" That question posed by one smart-alecky fan in a letter to the Dallas Morning News. "My goodness, has he lost his Cajun mind? Of course, Kidd passed the ball to an open Dirk for the tying three, but you sure cannot count on him in crunch time."

They just can't let that loss to San Antonio go, can they?  One fan has even launched a site called FireAvery.Com and whether he's kidding (pun intended) or not, Jason Kidd has just about had enough. He keeps telling anyone who will listen to stay calm and that it's going to take time for the team to mesh.

어떻게 애버리는 LA를 상대로 한 경기 연장전에서 단 몇 초를 남겨둔 상황에서 키드를 그대로 경기에 남겨둘 수가 있는 거죠?, 한 잘난 척하는 팬의 이런 질문이 달라스 모닝 뉴스의 한 자리를 차지해 있다.  세상에, 그는 자신의 Cajun mind를 잊어버린 건가요? 물론 키드는 열려 있는 덕에게 슛으로 연결되는 세 번의 패스를 해줬습니다. 하지만 당신도 알다시피 박빙의 순간에서 그가 한 건 아무것도 없어요.

그들은 정말로 센안토니오를 잡을 수 없어요. 그들이 할 수 있을까요? 심지어 어떤 팬은 FireAvery.Com이라는 홈피를 개설했고 이게 말 장난이던 아니던 간에 제이슨 키드는 정말로 충분히 자신의 역할을 다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말을 조용히 들어줄 사람들을 상대로 계속 떠들어 댈 것이고 이건 팀을 짜 맞출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Since coming back from the All-Star break, the Mavs have completely revamped their point guard rotation and changed out a few pieces on the bench. The challenges for coach Avery Johnson are considerable, though he's not worried about the team's mental state coming off tough losses at San Antonio and the Lakers.

"We don't even want that spirit," he said. "There's no 'beat you down' here. We're a positive team. We haven't been together that long. We've been able to respond from some tough losses."

Johnson and Kidd aren't the only ones being called out. Fans have been wondering what's wrong with Josh Howard.

올스타 휴식기 후 맵스는 완전히 자신들의 포인트 가드 로테이션 정비를 마쳤으며 벤치 맴버의 몇몇 조각에 변화를 줬다. 애버리 존슨 감독의 도전은 의미 있는 일이다. 설사 센안토니오와 레이커스에게 잇따른 패배에도 자신들의 정신 상태에 아무런 걱정을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말이다.

우린 심지어 정신력도 필요치 않습니다, 라고 그가 말했다. 당신은 끌어내릴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우리는 확실한 팀입니다. 우리는 아직 아직 충분히 서로를 알 정도로 충분히 오랜 시간을 갖질 못 했죠. 우리는 이길 수도 있는 경기를 아깝게 패했죠.

원성을 듣는 건 존슨과 키드 뿐만 아니다. 팬들은 도대체 조쉬 하워드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의아해 하고 있다.

"Cancer took one of the women who helped raise him, writes Tim McMahon of the Morning News. "He injured his back, lost his great grandmother and watched as his best friend on the team was traded in an emotional 10-day span last month."

And people wonder why Josh Howard doesn't seem like himself these days?

"Howard isn't looking for sympathy. And this is no time for excuses, not with Dirk Nowitzki suspended and the Mavericks fighting to regain their equilibrium in the ultra-competitive Western Conference.

"The Mavericks need a big game from Howard tonight against the Houston Rockets at the American Airlines Center. They need him to be the player he was to open the season. If he can't return to that level over the next few weeks, the trade for Jason Kidd may not pay the dividends the organization envisioned."

암 세포가 자기 자신을 키울 한 여인을 잡았습니다, 라고 Tim McMahon이 모닝 뉴스를 통해서 밝혔다. 그는 허리 부상 중이고, 그에게 매우 소중한 할머니를 잃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달 10일이라는 짧은 기간동안 팀 내 자신의 가장 친한 친구가 팀을 떠나는 걸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요즘 왜 조쉬 하워드가 예전 같지 않은지 의아해 한다.

하워드가 의기소침해 있는 거 같진 않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변명 따위나 늘어놓을 때가 아니죠.  징계로 경기에 결장할 노비 없이 빡센 서부 컨퍼런스 경쟁에서 다시 안정을 찾기 위해서 싸워야 합니다.

달라스는 오늘 밤 어메리칸 에어라인 센터에서 열리는 휴스턴전에서 하워드의 활약이 필요합니다. 달라스는 시즌 개막 때 모습의 하워드가 필요하죠. 차후 몇 주 내로 그때의 모습으로 돌아오지 못 한다면, 팀이 구상하고 있던 제이슨 키드 효과를 제대로 얻질 못 할 겁니다.

 


And speaking of the Rockets, the win streak continues. Houston set a franchise record with their 16th straight victory by thumping the Indiana Pacers on Wednesday. Houston is still clawing for a playoff spot, so you can expect that they'll bring it when they face the Mavericks tonight on TNT.

As mentioned above, Nowitzki will miss tonight's game against the Rockets after he was suspended by the NBA on Wednesday for his hard foul on Utah's Andrei Kirilenko. Nowitzki received a one-game suspension without pay, was called for a flagrant-1 foul when he hit Kirilenko in the first quarter of a 116-110 loss to Utah on Monday. However, the league reviewed the play and decided to upgrade it to a flagrant-2. Had it been ruled a flagrant-2 at the time, Nowitzki would have been ejected.


그리고 휴스턴 로켓츠의 연승에 대한 얘기. 수요일 휴스턴은 허접한 인디에나 페이서를 상대로 자신들의 프랜차이즈 기록인 16 연승을 이어갔다. 휴스턴은 여전히 플레이오프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 싸우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TNT에서 중계할 오늘 달라스 매버릭스전에도 연승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할 것이다.

먼저 언급을 했듯이 오늘밤 노비츠키는 월요일 대 유타전에서 키릴렌코에게 범한 거친 파울로 인해 결장할 것이다. 노비츠키는 월요일 116-110으로 패한 경기에서 1쿼터 때 키릴렌코에게 거친 파울을 해 플레이그런티-1 파울 판정을 받아 벌금 없이 한 게임 결장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리그는 그 플레이를 재심의 했고 플레이그런트 파울-2로 징계 수위를 높이기로 결정했다. 플레이그런트-2 파울 판정이 내려졌을 때 노비츠키는 퇴장을 당했었다.

Kirilenko injured his right hip in the fall and stayed down for several minutes before getting up gingerly. He made both foul shots before being helped to the locker room. He was taken for X-rays, which showed no break.

Something has to give. The Mavericks are 17-1 at home this season against Western Conference teams. The Rockets have several streaks on the line, including a franchise-best 10-game road winning steak and a run of five consecutive sweeps of back-to-backs. The streak they would like to end is the six-game losing streak to Dallas, including all three meetings this season, and the five-game losing streak in Dallas. They have won one of their last 11 games against the Mavericks.


키릴렌코는 추락으로 오른쪽 엉덩이 부상을 입었고 조심스럽게 일어나기까지 몇 분동안 바닥에 있었다. 그는 도움을 받아 락커룸으로 가기 전 파울로 얻은 두 개의 슛을 모두 성공시켰다. 그리고 X-레이 촬영을 했고 결과는 부러진 곳은 없다.

알려줘야 할 사실. 매버릭스는 이번시즌 서부팀들을 상대로 홈에서 17승 1패를 기록하고 있다. 같은 선상에서 휴스턴은 프랜차이즈 기록인 원정 10연승과 백투백 경기에서 5 연승 등 같은 선상에서 여러가지 연승 기록을 써나가고 있다. 이번 시즌 3연패를 포함한 달라스전 6연패, 최근 11 경기 중 달랑 1승을 기록하고 있는 휴스턴은 이런 연패도 끊을 걸로 보인다.
 



복사는 한참 전에 해놨다가 해석 한다 한다 해놓고서 이제서야 합니다. -_-;

 Wed 20  @ New Orleans   L 93-104
 Fri 22  @ Memphis   W 98-83
 Sun 24  @ Minnesota   W 99-83
 Mon 25  vs Chicago   W 102-94
 Thu 28  @ San Antonio   L 94-97
 Fri 29  vs Sacramento   W 115-106
March Opponent Result
 Sun 02  @ LA Lakers   L 104-108
 Mon 03  @ Utah   L 110-116
 Thu 06  vs Houston   L 98-113
 Sat 08  vs New Jersey   W 111-91


키드 트레이드 후 최근 열 경기 기록인데,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긴 팀은 모두 약팀. 강팀에겐 어김없이 모두 패했습니다. 현재 서부에서 5할 이상팀과의 전적이 스퍼스 다음으로 안 좋은 팀이기도 하다지요.-_-;

경기를 보면 키드의 효과는 역시 별로 느낄 수가 없었습니다. 외곽에서 외곽에 열려져 있는 선수에게 패스를 해서 얻는 어시스트는 개인적으로 좀 별로입니다. 예전 국내 프로농구가 도입되기 전엔 3점 슛으로 연결된 패스는 어시스트로 포함이 안 되기도 했었지요. 어차피 오픈된 찬스라고 하더라도 슛터의 컨디션에 따라서 성공과 실패가 갈리게 되는데, 이건 그다지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라고 보고요. 더욱이 키드는 더 이상 자신 스스로 공간 창출을 할 능력이 없어보였습니다. 차라리 대빈 해리스가 골 밑으로 파고들면서 수비를 끌어들이는 사이에 빼 주는 패스가 훨씬 나아 보이기도 했고요.

야투가 워낙 안 좋다보니 경기 막판에 그를 써도 욕을 먹고 안 써도 욕을 먹는 상황인데, 참 아햏햏햏하네요. 아직 더 있어봐야겠습니다만, 과연 달라스에 적응할 수 있을련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냥 좀 단순해 보여도 대빈 해리스가 있었을 때가 훨씬 강해보였습니다. 최근 달라스의 성적이 안 좋았을 때 대빈 해리스가 부상으로 빠져있을 때였었죠. 어떻게 보면 대빈 해리스가 조금 빨리 복귀해서 달라스의 성적을 끌어올렸었다면 이런 트레이드는 없었을 지도 모르겠고요. 어찌되었든 전 트레이드가 있었을 때부터 이 트레이드는 지금 당장을 보나 미래를 보나 별로 현명한 트레이드가 아니었다고 생각을 했고 그 생각은 어느정도 맞아떨어지는 거 같기도 합니다. 뭐 언제 변할 진 모르겠지만요.


다른 얘기인데, 휴스턴은 장난 없네요. 뉴올까지 해치우고 17연승. 20연승까지도 가능해 보입니다. 다음 레이커스가 기다리고 있다는 게 좀 문제이긴 한데, 플옵 탈락을 조심스럽게 예상했었는데 벌써 서부 상위권까지 가버렸네요. 이러다 스퍼스 밀치고 2위자리까지 가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혹시 1위자리 까지 간다면 코비의 강력한 MVP 후보로 티맥이 떠 오를 수도 있다고 보고요.


MVP 얘기하고 나니깐 지난 시즌 MVP 노비는 참, 택배 MVP에 이번 시즌 내내 부진하다가 슬슬 살아나던 참에 거친 파울로 징계먹고... 여러모로 안습인 상황이네요.
Posted by Roomat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