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2009.10.25 23:31
- 어디까지나 이 한 경기, 더욱이 시범 경기를 보고 느낀 점입니다.



- 듀란트가 포스트 업을 할 줄 알게 된 만큼 돌파가 줄었고, 작년에 눈을 뜬 거 같았던 컷이 줄었습니다. 전 되려 이걸 부정적으로 보는 것이, 듀란트가 정적으로 움직이면서 전체적인 공의 움직임이 둔해졌습니다. 신기 하게도 웨스트브룩의 돌파도 줄어버렸고, 모든 공격이 골 밑까지도 아니고 페인트 존 언저리까지 돌파 후 미드 포스트에 빈 선수에게 패스, 슛 이런식인데, 전 정말 주구 장창 점퍼만 던지는 경기는 끝까지 보기가 힘듭니다. 그리고 이렇게 해서 잘 되는 팀도 별로 못 봤고요.

하든을 영입하면서 공격의 다양성을 기대했으나, 하든은 꼳아놓은 보릿자루 같았고, 그린의 존재감은 작년 보다 더 줄었네요. 공격의 촛점을 어디다 맞춰야 될 지 도저히 감이 안 잡히는 경기였습니다. 

전 근본적으로 오클라호마는 속공에 특화된 팀(1번부터 4번까지가 속공 전계 및 마무리를 할 수 있는 선수들이니)이기 때문에 속공을 기반으로 한 2:2와 활발한 컷을 이용한 농구를 하길 바랐었는데 영 반대 방향으로 가버리네요.  저렇게 방방 뛰어다닐 줄 아는 선수들을 두고 왜 이렇게 정적인 농구를 하는지 좀 이해가 안 갑니다. 마치 작년 클리퍼스 농구를 본 거 같은 기분까지 드네요.


- 반대로 휴스턴의 애런 브룩스는 정말 활달하고 픽을 이용할 줄 알고, 돌파를 하면서 수비를 자기에게 몰아넣을 줄 아는 선수였습니다. 시야가 그리 넓다고는 할 수 없으나, 짜여진 패턴은 충분히 소화할 줄 아는 선수였고 돌파를 잘 하는 만큼 킥 아웃도 제대로 할 줄 아는 선수였습니다. 휴스턴의 첫 공격을 보면 정말 제대로인 선수네요.

다만 역시 야오와 티맥, 거기다 스콜라까지 빠지니 영 어정쩡한 맴버를 들고 나왔는데, 그런데도 사실상 선발진을 모두 가동한 오클라호마를 이겨버리...(죄송, 재미 없어서 2쿼터까지 보다가 그 다음 스킵, 스킵 하다가 그것도 지겨워서 그냥 껐습니다. 휴스턴이 이겼죠?)

저 허접한 선수들을 두고서도 공격을 할 줄 알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역시 아델만이란 생각이 드는 경기였습니다. 활발한 2:2 플레이, 컷을 해들어 가는 선수에게 정확하게 찔러주는 패스, 브룩스를 제외하면 1:1 공격 능력이 있는 선수가 없었음에도 활발한 볼 움직임과 빈손 공격(이런 표현을 생각해내신 폭주천사님 천재이십니다.)들...

오클라호마 때문에 본 경기였는데, 되려 휴스턴이 더 끌리는 경기였네요.




'NB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1102 Grizzlies vs Kings.  (4) 2009.11.04
091029 Kings vs Thunder  (4) 2009.10.30
오클라호마 - 휴스턴 시범 경기...  (4) 2009.10.25
Cleveland, beware of Shaq the Hack  (4) 2009.08.27
돈 넬슨 미쳤구나...  (6) 2009.07.31
몇 가지 잡담.  (7) 2009.07.26
Posted by Roomate